웰컴저축은행, ‘나’ 중심으로 개편된 웰뱅3.0 선보여
웰컴저축은행, ‘나’ 중심으로 개편된 웰뱅3.0 선보여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3.0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웰컴저축은행은 자사의 모바일 뱅킹 플랫폼 웰컴디지털뱅크(웰뱅)를 지난 2일 개편해 선보였다고 3일 밝혔다. ⓒ웰컴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은 자사의 모바일 뱅킹 플랫폼 웰컴디지털뱅크(웰뱅)를 지난 2일 개편해 선보였다고 3일 밝혔다. ⓒ웰컴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은 자사의 모바일 뱅킹 플랫폼 웰컴디지털뱅크(웰뱅)를 지난 2일 개편해 선보였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업계 최초로 2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며 디지털금융을 선도하고 있는 웰컴디지털뱅크는 ‘나 중심의 개인화된 금융생활 플랫폼’이라는 컨셉으로 세 번째 버전을 공개했다.

웰컴디지털뱅크3.0의 새로운 UI/UX는 직관적이지만 다채롭게 꾸며졌다. 특히 ‘나’를 상징하는 캐릭터를 앞세워 ‘나’를 중심으로 한 금융정보를 통합하고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금융생활을 이어가도록 다양한 금융 컨텐츠를 안내한다.

뱅킹서비스 이용 편의성도 크게 확대됐다. 계좌개설은 더욱 빠르고 간편해졌다. 적금과 보통예금 계좌뿐만 아니라 대출 계좌도 동시 개설이 가능하다. 수시입출금 계좌는 평생계좌로 지정해 더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웰컴디지털뱅크3.0에선 자주 이용하는 계좌를 ‘계좌서랍’에 넣어 관리 가능하다. 계좌관리와 이체 시의 복잡한 조작과 단계를 없앤 ‘쭉이체’는 연결된 계좌를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차후, 오픈뱅킹을 통해 확대된 타 은행계좌도 손쉽게 이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나’중심의 금융정보를 통합 분석한 개인맞춤형 금융서비스도 웰컴디지털뱅크3.0에서 제공된다. 자산현황과 변동상황을 분석한 후 고객에게 안내하며, 이체 이력 자료와 계좌 상태를 분석하여 고객 상황에 따른 개인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추천한다.

AI 기반 상담톡인 웰컴봇의 정확도와 활용도는 더욱 높아졌다. 각종 서류발급도 웰컴디지털뱅크3.0 내에서 영업점 방문 없이 손쉽게 신청 및 발급 가능하다.

비금융과 생활금융 컨텐츠는 더욱 다채로워졌다.

4% 상시 할인을 제공했던 쇼핑기능인 ‘선물하기’는 상품 범위를 더욱 확대했다. 신용관리서비스 등에 이어 자동차시세조회 서비스로 소유한 차량의 시세를 쉽게 확인 할 수 있고, 보험상품이나 자동차담보대출 등을 추천 받을 수 있다.

웰컴페이(결제) 기능도 더욱 강력해졌다. 웰컴디지털뱅크3.0 QR결제는 BC카드 가맹점에서 쉽게 이용 가능하다. 할인율이 높은 코나(KONA)카드도 추가될 예정이다. 더치페이, ATM무카드 출금, 업계 최초로 선보인 외화환전과 소액외환송금도 웰컴디지털뱅크에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웰컴디지털뱅크3.0 개편에 맞춰 출시한 비상금대출 상품은 300만원 한도의 마이너스통장 방식으로 공동인증 없이 신청 가능하다. 자동차담보대출 상품도 웰컴디지털뱅크에서 이용 가능하다. 신청부터 입금까지 모두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한편, 웰컴저축은행은 웰컴디지털뱅크3.0 출시 이후 진행되는 모든 대출의 상한금리는 연 20% 미만으로 취급하여 서민금융지원에 동참한다.

웰컴디지털뱅크3.0 개편을 주도한 백인호 디지털본부 본부장은 “’나’라는 키워드에 초점을 두고 더 개인화되고 최적화된 웰뱅3.0을 선보이게 됐다. 웰뱅3.0은 계좌이동, 오픈뱅킹, 마이데이터 등 변화하는 금융을 잘 담아내고 요리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생활금융플랫폼”이라며, “’나’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신규 상품과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웰컴저축은행은 웰컴디지털뱅크3.0 개편을 기념하여 3월 31일까지 ‘웰뱅BINGO’ 이벤트를 진행한다. 갤럭시S21, 신세계상품권 등의 푸짐한 경품이 제공되는 웰뱅 체험 이벤트다. 또, 지난 1일부터 ‘개인맞춤형 금융’이라는 콘셉트로 45년 경력의 이용순 테일러를 등장시킨 TV 광고도 주요 방송사를 통해 송출되고 있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