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박인터뷰] 한화갑 “윤석열 대단한 소양… 김종인 한수 배워야”
[단박인터뷰] 한화갑 “윤석열 대단한 소양… 김종인 한수 배워야”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3.0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
“尹, 사표 낸 시간이나 방식 모두 히트쳤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5일 주요 신문의 헤드라인 주인공은 ‘윤석열’ 이었다. 전날 그는 정부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반발하며 검찰총장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입장문을 통해서는 “이 나라의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무너지고 있다”,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볼 수 없다”며 직을 던지는 이유를 밝혔다. 또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면직안을 재가하면서 차기 총장 후보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대검찰청은 조남관 법무대행 체제로 바뀌었다. 

이번 사퇴에 여당은 “정치 행보 이벤트”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국민의힘 등 야당은 함께 힘을 합쳐 헌법을 지키겠다며 지지를 보냈다. 한편으로는 "무책임하다" "어쩔 수 없었다" “사퇴하기엔 일렀다” “적절한 타이밍”등 엇갈린 시각도 전해졌다. 

‘윤석열 사퇴.’ 원로는 어떻게 볼까. 관련해 <시사오늘>은 4일 리틀 DJ(김대중)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의 평을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했다. 어떻게 봤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내가 볼 때는 정치인으로서 소양이 대단한 사람이다. 사표 낸 시간이나 방식 모두 시의적절했다.  ‘타임리 히트’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히려 하수다. 개국은 했지만 치국이 없다. 그래서 한 수 아래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도 (윤 전 총장한테) 한 수 배워야 한다.” 

- 말뜻은? 어떤 점을 배워야 하나. 

“대여 투쟁을 말한다. 그 말만 해도 김종인 위원장은 무슨 말뜻인지 알 거다.” 

- 정계 진출 여부가 관심사다. 등판할 거로 보나

“등판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더 지켜볼 거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