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자회사형 GA 미래에셋금융서비스 ‘첫걸음’
미래에셋생명, 자회사형 GA 미래에셋금융서비스 ‘첫걸음’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3.0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고객맞이…“보험 비교 분석, 최선 포트폴리오 제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8일 강남GT타워에서 열린 미래에셋금융서비스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세번째부터 (왼쪽으로)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 하만덕 부회장,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변재상 사장, 영업총괄대표 김평규 전무 ©미래에셋생명
8일 강남GT타워에서 열린 미래에셋금융서비스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세번째부터 (왼쪽으로)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 하만덕 부회장,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변재상 사장, 영업총괄대표 김평규 전무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은 8일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현판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업계 최초로 제판분리를 마무리하고 미래형 보험사로 도약하기 위한 첫걸음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 하만덕 부회장,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변재상 사장 外 사업본부장, FC 등 다수가 참석하여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새출발을 축하했다.

미래에셋생명에 따르면, 보험상품개발과 판매조직을 분리하는 이른바 '제판분리'는 보험 선진국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고객 입장에서는 보험 상품을 구매할 때 여러 회사의 상품을 비교 분석해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상품을 취사선택 할 수 있으며, 보험회사는 혁신 상품의 개발과 고객서비스, 자산운용에 집중할 수 있다. 판매회사는 마케팅 인프라를 집적해 단순 보험판매회사가 아닌 종합자산관리 전문회사로 도약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12월 채널혁신추진단을 출범해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영업제도 및 조직을 재정비하고, IT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치밀한 준비를 해왔다. 또한 지난 2월에는 700억 원의 유상증자로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자본금은 약 900억원으로 늘어났다.

GA 업계 1위인 지에이코리아의 자본 규모가 350억원 수준인 것을 고려하면 투자규모는 상당히 크다는게 미래에셋생명의 설명이다. 

이를 바탕으로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전국적으로 41개의 사업본부를 운영하는 새로운 조직으로 발돋움했으며, 설계사(FC) 3500여명이 이날(8일)부터 고객맞이를 시작한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GA특유의 장점을 살려 모든 보험상품을 비교 분석해 최선의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 및 다양한 금융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미 8개 손해보험사 및 6개 생명보험사와 제휴를 마치고 다양한 보험상품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하도록 영업시스템을 갖췄다.

이와 함께, 미래에셋생명에서 10년간 최고경영자(CEO) 역할을 수행한 하만덕 부회장이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수장으로 직접 진두지휘에 나선다. 

하만덕 부회장은 "미래에셋의 핵심가치인 '고객동맹'은 무엇보다 먼저 고객이 잘되게 하는 것"이라며 "꾸준히 높은 수익률을 보여주고있는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은 물론 생명보험, 손해보험 구분없이 각 분야에서 차별화 된 강점이 있는 다양한 보험상품 중 가장 좋은 솔루션을 찾아 연결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궁극적으로는 고객에게 최적의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제시할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 전문회사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