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상여금 2배 늘고 직원 연봉 200만 원 줄였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상여금 2배 늘고 직원 연봉 200만 원 줄였다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3.1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 부회장 상여, 6억원에서 12억원까지…연봉도 1000만 원 인상
男女 임금격차 여전…男 떨어지고 女올라도 2000만 원 차이나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난해 상여금을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챙긴 반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 CI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난해 상여금을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챙긴 반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 CI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난해 상여금을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챙긴 반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가 최근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하현회 부회장은 지난해 급여 15억 4800만 원, 상여금 12억 9000만 원을 합쳐 연봉 28억 4100만 원을 수령했다. 전년도 연봉이었던 21억 6300만 원 대비 6억 7800만 원 증가한 금액이다. 

상여금은 특히 2019년 6억 2600만 원에서 지난해 12억 9000만 원까지 2배 이상 올랐다. 연봉은 15억 3700만 원에서 15억 4800만 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등기 임원을 제외한 지난해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8000만 원으로, 전년 7900만 원 대비 100만 원 감소했다. 성별로는 남성 직원 평균 8200만 원, 여성 6300만 원으로 2000만 원에 가까운 격차를 보였다. 2019년과 비교해 남성 직원은 200만 원 감소, 여성 직원은 200만 원 증가한 수치다. 

LG유플러스 측은 “매출과 영업이익 등 계량지표와 중장기적 성장 비전 제시 등을 고려해 하 부회장의 상여금이 결정됐다”며 “하 부회장은 지난 2018년 7월 취임했고, 2019년 보고서에는 상여금 분이 반영되지 않아 증가폭이 커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원 급여 감소와 관련해서는 “급여는 직무 중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급된다”면서 “연초에 지급된 직원 상여금도 전년 대비 크게 늘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연간 매출 13조 4176억 원, 영업이익 8862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8.4%, 29.1% 증가한 수치로, 사상 최대 실적이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