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김태년 “국회의원 300명 부동산 전수조사”…김종인 “한번 해보자”
[정치오늘] 김태년 “국회의원 300명 부동산 전수조사”…김종인 “한번 해보자”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1.03.1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국회의원 300명 부동산 전수조사하자”
김종인,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한번 해보자”
정의당 “변창흠 사퇴 엄중히 촉구한다”
안철수 “與 LH 사건 물타기…野 명운 걸고 싸워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김태년 “국회의원 300명 부동산 전수조사하자”


ⓒ뉴시스(공동취재사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의원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제안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회의장과 국민의힘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김 직무대행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성역 없는 조사와 예외 없는 처벌만이 공직자의 투기를 방지할 수 있다”며 “국회의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소유 및 거래 현황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국민적 불신을 해소하고, 우리 사회의 공정 질서를 바로 잡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한번 해보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 “300명 다 한번 해보자”고 답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의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 “300명 다 한번 해보자”고 답했다.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직자는 자기 주변 관리를 철저하게 잘 해야 한다”며 “공직자 주변에 있는 사람들, 예를 들어 남편 등이 정보를 취득해서 투기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짓”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 “변창흠 사퇴 엄중히 촉구한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강은미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강은미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강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국민의 눈높이와 한참 떨어진 장관이 어떻게 투기 당사자와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토부를 비롯한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의 사익 편취를 근절하며, 부동산 투기를 뿌리 뽑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안철수 “與 LH 사건 물타기…野 명운 걸고 싸워야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LH 투기 사건에 대해 “여당은 명운을 걸고, 이 사건과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LH 직원들의 비리뿐만 아니라 여당 국회의원 가족의 투기 의혹이 나왔지만,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그런데도 정부 여당은 전임 정권 시절의 일까지 조사하겠다며 물타기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오전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들은 반성보다 적당한 조사로 덮어 버리고, 옛날 자료 끄집어내서 흔들며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가려 하고 있다”며 “여당은 명운을 걸고, 이 사건과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