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하와이에 상업용 ESS 공급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美 하와이에 상업용 ESS 공급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3.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미국 하와이와 상업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가 미국 주정부에 상업용 ESS를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
LG전자는 미국 하와이와 상업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가 미국 주정부에 상업용 ESS를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

LG전자는 미국 하와이와 상업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가 미국 주정부에 상업용 ESS를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가 참여한 한·미 컨소시엄은 최근 하와이 주정부가 추진하는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사업 관련 협약을 맺었다. 마이크로그리드는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친환경 전력 시스템을 말한다. 

한미 컨소시엄은 LG전자를 비롯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 △에너지 기술 관련 AI 솔루션 업체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Encored Technologies)’ △하와이 대학교 △서울대학교 △광주 과학기술원 등으로 구성됐다. 

LG전자는 오는 6월부터 하와이 주정부 산하 연구소 ‘하와이자연에너지연구기구(NELHA)’에 투입될 에너지저장시스템을 공급할 계획이다. 해당 시스템은 연구소가 운영하는 양식장 해수공급시스템의 전력을 공급하는 데 사용된다. 하와이 주정부는 오는 2045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원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LG전자 ESS는 △250kW급 전력변환장치(PCS) △전력관리시스템(PMS) △756kWh급 배터리 △냉난방기 △소화설비 △발전된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하고 전력계통에 운반하는 ‘수배전반’ 등으로 구성됐다. 주행거리 400km 수준의 전기자동차를 동시에 10대 완충할 수 있는 용량이다.

LG전자의 PCS는 영하 30도부터 영상 50도까지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고, 다수의 PCS를 병렬로 이어 붙일 수 있어 설치 활용도가 높다. 또한 ‘무정전 비상전원기능’을 통해 정전이 발생했을 때에도 20ms 내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안혁성 LG전자 ESS사업담당 상무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앞세워 해외 ESS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