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철도여행패스 ‘내일로 두 번째 이야기’ 상시 발매
한국철도, 철도여행패스 ‘내일로 두 번째 이야기’ 상시 발매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1.03.3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YOUTH(청소년)’권 이용연령 만 34세로 확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코레일, 사장 손병석)가 4월 1일부터 철도여행패스 ‘내일로 두 번째 이야기’의 ‘YOUTH(청소년)’권을 상시 운영하고, 연말까지 이용연령을 만 25세에서 만 34세까지 확대한다.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코레일, 사장 손병석)가 4월 1일부터 철도여행패스 ‘내일로 두 번째 이야기’의 ‘YOUTH(청소년)’권을 상시 운영하고, 연말까지 이용연령을 만 25세에서 만 34세까지 확대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선보인 ‘내일로 두 번째 이야기’는 연령에 따라 KTX를 포함한 모든 열차를 정해진 기간에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패스이다.

코레일에 따르면 YOUTH(청소년) 패스는 하계, 동계 시즌을 나눠 운영했으나, 특정 기간 고객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상시 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이날 4월 1일부터 4인 이하 소규모 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여행상품도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담당업무 : 게임·공기업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