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전쟁 종결’ LG엔솔-SK이노, 2조원에 최종 합의
‘배터리 전쟁 종결’ LG엔솔-SK이노, 2조원에 최종 합의
  • 방글 기자
  • 승인 2021.04.1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쟁송 모두 취하+10년간 추가 쟁송 없기로
"한미 배터리 산업 발전과 친환경 정책 위해 노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11일 미국 ITC(국제 무역위원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하기로 합의했다. ⓒ시사오늘 김유종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11일 미국 ITC(국제 무역위원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하기로 합의했다. ⓒ시사오늘 김유종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11일 미국 ITC(국제 무역위원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2019년 4월부터 진행된 모든 소송절차는 2년 만에 모두 마무리 됐다. 

구체적으로는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재 가치 기준 총액 2조 원(현금 1조 원, 로열티 1조 원)을 합의된 방법에 따라 지급하고 △관련한 국내외 쟁송을 모두 취하 △향후 10년간 추가 쟁송을 하지 않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한미 양국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발전을 위해 건전하게 경쟁하고, 우호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며 “특히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배터리 공급망 강화와 이를 통한 친환경 정책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합의를 위해 노력해 준 한국과 미국 정부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LG엔솔, “공정경쟁과 상생 지키려던 의지 반영"
"배터리 관련 지식재산권이 인정받은 데 의미"

이번 합의와 관련 LG에너지솔루션은 “소송 과정에서 많은 관심과 격려를 보내준 당사 주주와 고객, 임직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에 합의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합의는 공정경쟁과 상생을 지키려는 당사의 의지가 반영됐으며 배터리 관련 지식재산권이 인정받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합의를 통해 폭스바겐과 포드를 포함한 주요 고객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고, SK이노베이션의 조지아 공장도 정상적으로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며 “양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공존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또, “앞으로도 전세계적인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대규모 배터리 공급 확대 및 전기차 확산이 성공적으로 실행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합의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개화기에 들어간 배터리 분야에서 우리나라 배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계기가 되는 한편, 양사가 선의의 경쟁자이자 동반자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의 생태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SK이노, "미국 배터리 사업 불확실성 제거"
"ESG 경영 강화+사업·기업가치 제고 전념"

SK이노베이션은 “장기간 지속된 분쟁 해결을 위해 노력해 준 한미 행정부와 이해관계자들에 감사하다. 또, 어떤 상황에서도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준 조지아주 주민들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주정부 관계자, 조지아주 상/하원, 잭슨카운티, 커머스시에도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분쟁과 관련,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친환경 정책, 조지아 경제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더 큰 책임감을 갖게 됐다”며 “무엇보다 2022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앞둔 포드와 폭스바겐 등 고객사들의 믿음과 지지에 적극 부응해 앞으로 더 큰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합의로 SK이노베이션의 미국 배터리사업 운영과 확대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 된 만큼 △美 조지아주 1공장의 안정적 가동 및 2공장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미국은 물론 글로벌 전기차 산업 발전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외 추가 투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공표했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ESG 경영 강화와 사업가치‧기업가치 제고에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