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1Q 영업이익 전년比 46%↑…“땡큐 코로나·LCD”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디스플레이, 1Q 영업이익 전년比 46%↑…“땡큐 코로나·LCD”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4.2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D 패널 판매량, IT·TV·모바일 순…“집콕 덕분에 OLED TV↑”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액은 6조 8828억 원, 영업이익은 523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액은 6조 8828억 원, 영업이익은 523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액은 6조 8828억 원, 영업이익은 523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4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영업손실 3619억 원에서 흑자 전환했다. 재택근무 등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TV·노트북·태블릿PC 판매량이 늘어난 데다, LCD 패널가격이 상승한 덕분이다.

공시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상각전영업이익(EBITDA) 1조 6200억 원, 이익률 24%를 기록하며 전 분기에 이어 20%대를 유지했다. 전 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8%, 24% 하락했는데, LG디스플레이 측은 계절적 비수기인 1분기에 모바일 제품 출하량이 감소해 매출이 줄었다고 분석했다. 

제품별 매출은 IT 패널 비중(40%)이 가장 높았고, TV 패널(31%), 모바일 패널(29%)이 뒤를 이었다. ⓒLG디스플레이
제품별 매출은 IT 패널 비중(40%)이 가장 높았고, TV 패널(31%), 모바일 패널(29%)이 뒤를 이었다. ⓒLG디스플레이

제품별 매출은 IT 패널 비중(40%)이 가장 높았고, TV 패널(31%), 모바일 패널(29%)이 뒤를 이었다. 

OLED TV 부문은 가전제품의 계절적 비수기로 꼽히는 1분기임에도 성수기인 4분기 못지않은 출하량을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TV의 가치를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시각이 달라졌다”며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성과가 확대되고 있다. 올해 OLED TV 패널 연간 판매 목표량은 800만 대”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2분기도 턴어라운드 기반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안정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모바일 부문에선 수율, 품질 등 내부 운영 안정성 강화를 바탕으로 신제품 양산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IT 부문 수익성 제고를 위해선 긴밀한 고객관계를 바탕으로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CFO 전무는 이날 컨퍼런스콜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OLED의 본질적이고 차별화된 가치가 고객과 최종 소비자에게 보다 확실히 인식되고 있다”며 “코로나 백신 보급 이후 시장의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며 기회요인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