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1Q 매출 30% 줄었지만…“화물 덕분에 적자 개선”
아시아나항공, 1Q 매출 30% 줄었지만…“화물 덕분에 적자 개선”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5.1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Q 전년比 매출 30.6%↓…영업·비용절감 노력으로 실적 개선
여객기 개조·화물 네트워크 강화로 1Q 화물 매출 6105억 원 달성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 7834억 원, 영업손실 112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 7834억 원, 영업손실 112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화물 사업 덕분에 올해 1분기 적자 폭을 줄였다.

아시아나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 7834억 원, 영업손실 112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30.6% 감소했고, 적자 폭은 지난해 동기(-2082억 원) 대비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2304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적자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아시아나항공 화물 매출액은 △동남아 △미주 △유럽 중심으로 화물 운송 수요를 확대한 덕분에 지난해 동기 대비 83% 오른 6105억 원을 기록했다.

이번 화물 호실적은 지난해 A350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하고, 올해 2월 2대를 추가로 개조하면서 편당 최대 46톤의 수송력을 확보한 덕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수요가 높은 미주·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IT·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 물량을 늘렸다. 미주 노선과 유럽 노선은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12%, 82% 상승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또한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전세기 유치, 무착륙 관광 비행 등을 통해 여객 수익성 개선에 힘썼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베트남 번동/하이퐁, 중국 광저우/남경 등 국내 기업 인력을 수송하는 특별 전세기를 유치하고, 국제여행 컨셉을 살린 무착륙 관광 비행을 기획해 1분기 적자 폭을 일부 상쇄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분기에도 인도 교민 수송용 등 특별 전세기를 적극 유치해 여객 실적을 개선할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여객 수요가 사상 최대로 감소한 위기 속에서도 임직원들의 노력 덕분에 영업손실 규모를 축소했다”며 “전세계 백신 접종 확대와 입국 규제 완화 추세에 따른 여객 수요 회복이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