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오늘] 신한생명, 백혈병·소아암 환아 위한 헌혈증·기부금 전달…한화생명, ‘늘곁에 간병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스크롤 이동 상태바
[보험오늘] 신한생명, 백혈병·소아암 환아 위한 헌혈증·기부금 전달…한화생명, ‘늘곁에 간병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5.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신한생명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사에서 '헌혈증 및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형엽 신한생명 전략기획그룹장, 허인영 한국백혈병 소아암협회 사무국장) ©신한생명
신한생명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사에서 '헌혈증 및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형엽 신한생명 전략기획그룹장, 허인영 한국백혈병 소아암협회 사무국장) ©신한생명

신한생명, 백혈병·소아암 환아에 헌혈증·기부금 전달

신한생명은 20일 한국백혈병 소아암협회에 헌혈증 210장과 600여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은 지난 17일 신한생명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조형엽 신한생명 전략기획그룹장과 허인영 한국백혈병 소아암협회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헌혈증과 기부금은 신한생명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헌혈과 급여 끝전 모으기로 모금됐으며, 백혈병·소아암 치료과정에서 수혈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신한생명은 지난 2006년부터 '임직원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진행하여 백혈병·소아암 환아를 지원하고, 2011년부터는 매년 어린이보험 판매수익의 일부분을 치료기금으로 조성하여 △환아 가족의 생활비 △사회적응 프로그램 △직접 치료비 등으로 후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어린이보험 판매수익과 임직원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후원된 누적금액은 약 12억 원이며, 1000여명의 환아를 지원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소아암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의 완치와 밝은 미래를 응원하기 위해 이와 같은 후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ABL생명
©ABL생명

ABL생명, 취약계층 아동 위한 안전우산 제작 봉사활동 

ABL생명은 20일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한 장마철 대비 안전우산 제작 봉사활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임직원과 자녀가 함께 참여한다. 

ABL생명에 따르면, 이번 봉사활동은 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안전을 더욱 중요시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어린이 교통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어린이 보호가 어른들의 사회적 책무임을 알리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ABL생명 임직원과 자녀 200명이 1인 2개씩의 안전우산을 각자의 집에서 제작한다. 완성된 총 400개의 우산은 6월 중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휴 보육원을 통해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전달된다.

ABL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매월 진행되던 대면 봉사활동 대신 더욱 다양한 비대면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사랑'이라는 보험의 진정한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했다. 

 

©한화생명
©한화생명

한화생명, '늘곁에 간병보험' 6개월 배타적사용권 획득

한화생명은 20일 '한화생명 늘곁에 간병보험'이 지난 18일 생명보험협회로부터 6개월간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은 '한화생명 늘곁에 간병보험'의 신규위험률 7종(간병관련 담보 3종, 재활치료 담보 4종)이 독창성과 진보성, 유용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생명 늘곁에 간병보험'은 업계 최초로 가정간호제도와 장애인활동지원제도의 재택간병이 가능한 신규 급부가 포함됐다. 또한 국가 공적제도를 통해 재택간병 보장 시 발생하는 본인부담금을 보장해 사보험의 역할을 강화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해당 상품은 기존 간병보험과 간병인보험을 종합한 신개념 종합간병보험이다. 요양병원 구분 없이 간병인 지원금을 최대 하루 15만 원까지 현금 지원하며, 업계 최초로 재택간병과 재활치료까지 보장한다. 

한화생명에 따르면, 해당 상품은 출시 후 2주 만에 9000여 건이 판매됐다. 이달에만 13,000건 이상 판매가 예상되고 있다는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재택간병의 경우 가정간호급여금, 특정중증장애 활동지원금 급부를 개발해 가정간호치료와 중증장애인 활동지원에 대해서 보장받을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상품에서 제대로 된 보장이 없어 보장공백이 발생하는 재활치료의 경우에도 급여 3대질병 특정재활치료비, 급여 재활치료비 급부를 개발해 고객의 편익을 높였다. 

'한화생명 늘곁에 간병보험'은 15~75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업계 최초로 진단부터 입원·간병·장애·재활까지 간병의 모든 과정을 종합적으로 보장해준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은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는 시기에 간병비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와 가족들의 니즈를 반영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반영한 혁신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보험 시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