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2100억 투자해 車배터리용 전해액 유기용매 사업 진출
스크롤 이동 상태바
롯데케미칼, 2100억 투자해 車배터리용 전해액 유기용매 사업 진출
  • 방글 기자
  • 승인 2021.05.2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2100억 원을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용 전해액 유기용매 사업에 진출한다. 

롯데케미칼은 20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대산공장 내 전기차 배터리용 전해액 유기용매인 EC와 DMC 생산시설을 건설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EC와 DMC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4대 구성요소 중 하나인 전해액에 투입되는 대표 유기용매다. 양극과 음극 간 리튬이온(Li+)의 이동을 가능하게 하는 리튬염을 잘 용해시켜 리튬이 원활히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EC는 EO(산화에틸렌)를 원료로 생산되며, DMC는 EC를 원료로 제조한다.

롯데케미칼은 기존에 보유한 HPEO(고순도 산화에틸렌) 설비를 기반으로 전해액 유기용매 사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유기용매는 전해액 원가 비중의 약 30% 정도를 차지하는 핵심 소재지만,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때문에 이번 투자로 소재의 국산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케미칼은 "중국, 일본 업체 대비 높은 원가경쟁력, 안정적인 공급능력, 우수한 품질 등 차별화된 제품 개발을 추진해 국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함과 동시에 당사 EO유도체 사업 포트폴리오 최적화를 통한 수익성 확대를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