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2021년 마이데이터 의료 분야 실증사업자’ 선정
스크롤 이동 상태바
신한생명, ‘2021년 마이데이터 의료 분야 실증사업자’ 선정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6.0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건강데이터 기반…홈트레이닝 프로그램 추천 등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신한생명
©신한생명

신한생명은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사업'에 의료 분야 실증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는 분산된 개인데이터를 정보 주체가 통합 및 관리하고, 개인 데이터를 제3자에게 제공해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부는 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사업 공모를 진행했고, 금융·의료·생활소비·교통 등의 분야에서 총 8개의 과제를 선정했다. 

신한생명은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의료 분야에 참여해 개인의 건강데이터를 기반으로 홈트레이닝 프로그램 추천 등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AI 언더라이팅 시스템을 통해 보험 가입 절차를 간소화할 예정이다. 개인의 건강증진에 도움이 되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보급하고, 계약 심사 과정 중 고객이 겪는 불편함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생명이 참여한 컨소시엄은 헬스케어 빅데이터 전문기업인 에비드넷이 주관하며 길의료재단, 경희의료원, 분당차병원, 한양대병원 등 2차·3차 의료기관 20곳 등이 함께한다. 

아울러, 신한생명은 △홈트레이닝 서비스 '하우핏(HowFIT)' 론칭 △사내 임직원 대상 AI 진단 솔루션 도입 △부산에코델타시티 실증사업 참여 등을 통해 건강증진을 목표로 하는 헬스케어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이번 실증서비스 참여를 통해 곧 다가올 의료 마이데이터 시대를 준비하고, 보험업의 역할을 사후 보장에서 사전 예방으로 전환해나겠다"고 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