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카카오페이 청구서’ 도입
스크롤 이동 상태바
교보생명, ‘카카오페이 청구서’ 도입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6.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료, 대출원리금 상환 가능…고객 PLAZA, 콜센터 등 가입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교보생명
©교보생명

교보생명은 14일 '카카오페이 청구서'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카카오톡 알림톡을 통해 납입해야 할 보험료, 대출원리금을 확인하고 카카오페이로 즉시 납부할 수 있게 됐다. 보험료 외 대출원리금 상환까지 카카오페이를 통해 납부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업계 최초라는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기존에는 미납·연체건에 대해 문자나 우편, 카카오톡 등으로 안내 후 납부까지 바로 이어지지 않아 계약이 해지되거나 대출이 연체되는 경우가 발생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 서비스를 통해 청구서 발송부터 미납 확인, 납부까지 한번에 이뤄져 연체로 인한 계약 해지나 원리금 증가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보생명 고객이라면 교보생명 고객 PLAZA나 FP지점, 콜센터를 통해 '카카오페이 청구서'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서비스 안내 대상은 유지보험료와 보험계약대출 원리금, 개인대출(신용·담보대출 등) 원리금 등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카카오페이 청구서 도입으로 보험료 납입과 대출원리금 상환 시 고객 편의성과 접근성이 한층 높아졌다"면서 "미납으로 인한 계약 해지나 대출 연체를 최소화해 고객보장 혜택을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