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1조 규모 그린본드 발행…친환경 투자 가속
LG화학, 1.1조 규모 그린본드 발행…친환경 투자 가속
  • 방글 기자
  • 승인 2021.06.29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LG화학이 총 10억 달러(약 1조 1000억 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사진은 LG화학 EP소재개발센터 연구원이 PCR PC의 물성을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LG화학
LG화학이 총 10억 달러(약 1조 1000억 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사진은 LG화학 EP소재개발센터 연구원이 PCR PC의 물성을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LG화학

LG화학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가속화 하기 위한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LG화학은 29일, 총 10억 달러(약 1조 1000억 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그린본드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동시에 발행해 유통되는 국제 채권으로 발행대금의 용도가 기후변화,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프로젝트와 인프라 투자에 한정된 채권이다.

LG화학은 그린본드로 확보한 자금을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태양광 등 재생 에너지 관련 소재 분야에 전액 투자할 계획이다.

LG화학은 LG에너지솔루션 분사 이후에도 석유화학과 첨단소재 분야의 친환경 투자를 위해 올해 상반기에만 ESG 채권 발행으로 약 2조 원의 투자 재원을 확보하는 등 친환경 사업에 대한 본격 투자 및 실행을 선도하고 있다.

LG화학은 지난 2019년 전 세계 화학기업 최초로 15억6000만 달러(1조8000억 원)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한 데 이어 올해 2월 8200억 원의 원화 ESG 채권을 발행하는 등 국내 일반기업 중 최대 규모의 외화·원화 ESG 채권 발행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또 이번 10억 달러(1조1000억 원) 그린본드 발행으로 누적으로도 국내 일반 기업 중 최대 규모인 약 3조7000억 원의 글로벌 ESG 채권 발행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6월 28일 환율 1129원 기준)

차동석 LG화학 CFO 부사장은 “그린본드의 성공적인 발행은 친환경 플라스틱, 전지소재 등 글로벌 메가 트렌드에 부합하는 지속가능한 사업구조와 미래 가치를 투자자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ESG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질적 성장 및 미래 준비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그린본드는 달러(USD)로 발행되며 5년 만기 5억 달러와 10년 만기 5억 달러 등 총 2개의 채권으로 구성됐다.

금리는 고정금리로 5년 만기 채권은 미국 5년물 국채금리(Treasury Rate) 0.880%에 0.600%p를 더한 1.480%, 10년 만기 채권은 미국 10년물 국채금리 1.480%에 0.900%p를 더한 2.380%의 금리로 결정됐으며, 국내 일반기업이 발행한 해외채권 중 역대 최저 스프레드(가산금리)를 달성했다.

이는 최초 제시 스프레드 대비 0.4%p(40bps)가 낮아진 수준이다.

전 세계 기관 투자자(5년 206개 기관, 10년 218개 기관)로부터 85억 달러 규모의 매수 주문이 몰린 것은 물론 23일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LG화학의 신용등급 전망을 Baa1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예상보다 개선된 조건으로 그린본드를 발행하게 됐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