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창립 51주년’ 전영현 사장 내놓은 3가지 과제는?
스크롤 이동 상태바
‘삼성SDI 창립 51주년’ 전영현 사장 내놓은 3가지 과제는?
  • 방글 기자
  • 승인 2021.07.0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전영현 사장과 임직원들이 창립51주년 축하케이크를 커팅하고 있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과 임직원들이 창립51주년 축하케이크를 커팅하고 있다. ⓒ삼성SDI

삼성SDI는 1일 기흥사업장에서 전영현 사장을 비롯, 임직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SDI 창립 5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 최소한의 임직원만 참석했으며, △경영진과 임직원 대표의 축하 케이크 커팅 △우수 임직원 시상 △51주년 창립기념사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전영현 사장은 51주년 창립기념사를 통해 "완벽한 기술과 제품으로 세상의 변화를 선도하는 세상을 뛰게 하는 심장이 되자"며, △초격차 기술 및 품질과 안전성 확보 △ESG 경영 박차 △자부심과 열정을 통한 과감한 도전 등 3가지 실행 과제를 제시했다.

전 사장은 "미래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뛰어난 기술이라도 품질과 안전성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시 고객으로부터 외면 받을 수밖에 없다"며 "초격차 기술 및 품질과 안전성 확보로 ‘고객의 가슴’을 뛰게 하자"고 말했다.

ESG경영과 관련해서는 "지난 2004년 국내 기업 최초로 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지수(DJSI)에 선정, 지금까지 총 16회로 국내 기업 중 최초·최다 선정되는 기록을 세웠다"며 "일찍이 환경과 사회적 책임, 윤리 경영을 우선시 하는 경영 활동을 펼쳐왔던 것처럼, ESG 경영의 선도자로서 ‘사회의 가슴’을 뛰게 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 

전 사장은 끝으로 "고객과 사회의 가슴을 뛰게 하기 위해서는 임직원의 가슴이 먼저 뛰어야 한다"며 "삼성SDI가 만드는 배터리와 전자재료는 인류의 미래에 반드시 필요한 요소들이므로 임직원 스스로 하는 일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을 가지고 과감히 도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삼성SDI는 1970년 진공관과 브라운관으로 시작해 LCD와 PDP, AM OLED까지 세계적인 종합 디스플레이 기업으로 성장했고, 1990년대 후반 새로운 성장 동력인 배터리, 2014년 전자재료까지 아우르며 글로벌 에너지 및 첨단 소재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