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7253억 원 규모 해양플랜트 수주
스크롤 이동 상태바
대우조선해양, 7253억 원 규모 해양플랜트 수주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7.1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고정식 원유생산설비.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고정식 원유생산설비.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카타르 NOC(North Oil Company)사로부터 약 7253억 원 규모의 고정식 원유생산설비(Fixed Platform)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설비는 카타르 최대 규모 유전 지역인 알샤힌 (Al-Shaheen) 필드의 원유 생산량 증산을 위한 것이다. 해당 설비는 상부구조물(Topside), 하부구조물(Jacket), 다른 설비와의 연결 다리(Interconnection Bridge) 등으로 구성되며, 2023년 하반기까지 건조가 완료돼 카타르 알샤힌 필드로 출항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6월 약 1조1000억 원 규모의 FPSO를 수주한데 이어 한달 만에 해양설비를 추가 수주했다. 한해에 복수의 해양설비 수주에 성공한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8년만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의 해양플랜트 건조경험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선주의 신뢰에 화답하기 위해 최고 품질의 설비를 건조해 적기에 인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총 61억3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해양플랜트를 수주하며, 올해 목표 77억 달러의 약 80%를 달성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