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KT, 갤럭시S20부터 첫 5G 단독모드…SKT, 고려대와 메타버스·블록체인 MOU
[IT오늘] KT, 갤럭시S20부터 첫 5G 단독모드…SKT, 고려대와 메타버스·블록체인 MOU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7.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갤럭시S20 등 3종에서 5G 단독모드…SW 업데이트로 이용 가능
SKT, 이프랜드로 고려대 메타버스 캠퍼스 조성…메타버스 고연전
LGU+, 日 1위 통신사와 5G 신사업·네트워크 MOU…6G 기술 공동 대응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KT는 5G 단독모드(SA) 상용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KT
KT는 5G 단독모드(SA) 상용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KT

KT, 국내 최초 5G 단독모드(SA) 상용화…시작은 갤럭시폰

KT는 5G 단독모드(SA) 상용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5G SA는 먼저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S20+, S20 울트라 3종의 단말기에서 제공되며, KT는 향후 제조사와 협력을 통해 적용 단말기를 확대할 예정이다. 사용자는 SA 전환을 원하면 설정 메뉴에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다운로드 및 설치’ 후 재부팅하면 된다. 

SA는 통신망을 LTE와 같이 쓰지 않고 5G망만 단독 사용해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현재 타 통신사들이 서비스 중인 비단독모드(NSA) 대비 한 단계 진화한 기술로 평가된다. SA는 NSA 대비 배터리를 오래 사용할 수 있고, 빠른 반응속도가 제공된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삼성전자 갤럭시S20+ 기종에서 SA와 NSA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비교한 결과, SA(13시간 38분)는 NSA(12시간 32분) 대비 배터리를 최대 1시간 6분(8.8%) 오래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KT는 SA를 통해 올해 연말부터 정교한 재난문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불필요한 인근 지역의 정보까지 수신되던 LTE 기지국 재난문자와 달리, SA는 사용자가 위치한 지역의 재난문자만 제공할 수 있다. 

KT 관계자는 “지난 2019년 NSA 방식의 5G 서비스를 시작할 때부터 SA로 진화를 염두에 두고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며 “올해 1월부터는 KT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국 5G 상용망에서 SA 시범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고객 체감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KT는 지난 2019년 5G 서비스 개시 후 2년 3개월여 만에 첫 상용화되는 SA를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할 방침이다. 또한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 차별화 기술을 바탕으로 5G 융합서비스 개발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고려대학교와 현실과 가상세계를 연결한 ‘스마트 캠퍼스’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SKT
SK텔레콤은 고려대학교와 현실과 가상세계를 연결한 ‘스마트 캠퍼스’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SKT

메타버스 동아리·블록체인 학생증…SKT, 고려대와 ‘스마트 캠퍼스’ 구축

SK텔레콤은 고려대학교와 현실과 가상세계를 연결한 ‘스마트 캠퍼스’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5G 메타버스 기반 캠퍼스 라이프 환경 구축 △이니셜(initial) 서비스 기반 모바일 통합 신분증 발급 △IoT 기반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구축 △5G 인프라 구축 △클라우드 연계 서비스 제공 △메시징 서비스 기반 교우회 참여 활성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캠퍼스 중요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5G·클라우드 인증 환경을 공동 구축하고, AI 기반 에너지플랫폼을 통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통해 고려대에 메타버스 캠퍼스를 조성한다. 학생들은 가상 세계에서 아바타를 사용해 △수업 △회의 △동아리 활동 △팀프로젝트(팀플) 등을 진행할 수 있다. 비대면 수업의 한계가 있는 △실험·실습 교과목 △국제교류 △사회봉사 등 다양한 분야에도 메타버스가 적용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중단됐던 ‘고연전’도 메타버스로 열린다. 실제 경기장은 무관중으로 진행되지만, 학생들은 메타버스 경기장을 통해 비대면으로 응원할 수 있다. 

양 기관은 또한 올해 연말까지 블록체인 기반의 ‘이니셜’ 앱으로 모바일 신분증을 통합할 계획이다. 

현재 고려대 학생증은 이용 목적에 따라 △교우증 △도서관 이용증 △기숙사증 △의료원 환자 진료카드 등 실물 카드로 나눠져 있다. 모바일 신분증이 통합되면 스마트폰 하나로 교내 어디에서나 신원 인증을 할 수 있다. 학생들의 △학위 △수강내역 △학점 △상벌 서류 또한 이니셜 앱을 통해 발급돼, 입학부터 졸업까지 캠퍼스 생활 전반에서 이니셜 앱이 활용된다. 

대학 연구실도 5G 기반의 초저지연·초고속 환경으로 바뀐다. 고려대는 SK텔레콤과 ‘IoT 오픈하우스’를 설립해 연구원뿐만 아니라 학생들도 IoT 관련 서비스 기획·개발·컨설팅·창업 단계를 지원할 전망이다. 

양 기관은 ESG 경영을 위해 기존 에너지 장비를 고효율 장비로 교체하고, 딥러닝을 기반으로 최적 에너지 알고리즘도 적용한다. 

박정호 SKT 대표이사는 “이번 고려대와의 협력은 과거 오프라인로 국한됐던 대학 캠퍼스의 개념을 메타버스 같은 가상 캠퍼스까지 확장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라며 “SK텔레콤이 가진 5G, 메타버스, 블록체인, IoT 등 핵심 기술을 적용해 캠퍼스에 새로운 혁신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것”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일본 통신사업자인 KDDI와 ‘5G 신사업 발굴 및 6G 공동 대응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양사 CI
LG유플러스는 일본 통신사업자인 KDDI와 ‘5G 신사업 발굴 및 6G 공동 대응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양사 CI

LG유플러스, 일본 통신사 KDDI와 5G·6G 협력 MOU 체결

LG유플러스는 일본 통신사업자인 KDDI와 ‘5G 신사업 발굴 및 6G 공동 대응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KDDI는 일본 최대 매출 규모의 통신사업자로, 지난해 기준 연간 매출액 약 494억 달러(한화 56조 원)·가입자 6000만 명을 기록했다. 양사는 지난 2015년부터 6년간 △통신기기 공동 조달 △XR(혼합현실) △스마트 드론 개발 △교환 근무 등에 협업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5G 신사업 발굴 △네트워크 기술·솔루션 공유 △유무선 사업 아이디어 공유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양사는 특히 미래 경쟁력 확보가 중요한 차세대 이동통신 6G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향후 6G 국제 표준 제정에서 공동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MOU를 통해 KDDI와의 협력 체계를 공고히하고, 향후 다른 국가의 통신사업자들과 협업 관계를 확대할 전망이다. 

박종욱 LG유플러스 최고 전략책임자(CSO)는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KDDI와 5G 서비스를 비롯해 신사업 분야 협력을 확대하게 됐다”며 “나아가 6G 네트워크와 클라우드, O-RAN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혁신 기술을 함께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