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오늘] 고창군, ‘2021 고창학 학술대회’ 개최…전북은행, JB문화공간 힐링프로그램 성료
스크롤 이동 상태바
[전북오늘] 고창군, ‘2021 고창학 학술대회’ 개최…전북은행, JB문화공간 힐링프로그램 성료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1.07.1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고창군이 16일 동리국악당에서 ‘고창의 풍류문화·전통가요 전승과 문화적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2021 고창학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고창군
고창군이 16일 동리국악당에서 ‘고창의 풍류문화·전통가요 전승과 문화적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2021 고창학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고창군

고창군, ‘2021 고창학 학술대회’ 개최

고창군이 지난 16일 동리국악당에서 ‘고창의 풍류문화·전통가요 전승과 문화적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2021 고창학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전북대 김익두 교수는 ‘최근 새로 발굴된 <선운산곡>의 종합적 고찰과 몇 가지 문화적 대안’ 주제발표에서 “고창지역 민요는 해안지역인 심원·해리·상하 일대와 내륙 농경지역의 민요가 뚜렷이 구분되고, 두 지역의 전승민요들이 다양하게 분포·전승되어 오고 있다”며 “지역 민요들이 하루속히 고창군 무형문화재로 지정돼 보존·전승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남대 나경수 교수는 ‘고창지역의 주요 전승가요·민요들과 문화적 활성화 방안’에서 “전국민의 전래동요 ‘새야새야 파랑새야’는 고창군이 그 배타적 독점권을 행사할 수 있는 역사적, 지역적 권리를 가졌다”며 “동학농민혁명성지 고창을 더욱 알릴 수 있는 아이템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부산대 최헌 교수는 ‘현전 백제가요 전승 자료들과 그 문화’, 숭실대 성영애 교수는 ‘고창지역의 선비 풍류문화 : 이재 황윤석의 <현금악보>의 내용의 내용적 특징과 풍류생활’, 전북대 권민경 교수는 ‘고창 풍류문화의 근현대적 전승과 미래 : 고창지역 관련 율계를 중심으로’를 발표해 고창학의 학문적 가능성을 다각적으로 검토했다.이와 관련해 유기상 고창군수는 “지역학은 고창의 다양한 자원 등을 정리·통합해 고창만의 이야기를 발견하고 일상적 삶의 풍요성을 체감하며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주민참여를 이끌어 내며 고창학 연구를 활성화 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북은행, JB문화공간 힐링프로그램 성료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후원하는 JB문화공간이 다채로운 문화 힐링 프로그램으로 2021년 상반기를 마무리했다고 19일 밝혔다.

JB문화공간은 2019년 전북은행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전주한옥마을지점 건물 2~4층에 설립한 문화예술 나눔 실천 공간이다. 개관 이후 다양한 각계각층의 명사들을 초청해 수준 높은 강연과 다채로운 문화공연들을 진행했다.

지금까지 소설가 성석제, 뮤지컬감독 박칼린,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 판소리 명창 오정해, 먼나라 이웃나라의 저자 이원복 교수 등의 명사특강과 가수 김도향, 웅산, 최성수, 윤형주, 김세환, 리아, 유익종, 채은옥 등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열렸다.

하반기에도 남궁옥분의 포크 콘서트, 대한민국의 대표 재즈 디바 중 한 명인 ‘말로’의 재즈콘서트,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의 주인공 설채현 수의사의 반려견 특강이 준비돼 있다. 아울러 이탈리아 전문가 정태남과 성제환 교수의 이탈리아 르네상스 도시 특강, 중국 전문가 최종명 작가, 임중혁 숙명여대 명예교수의 실크로드의 중국문화 특강도 개최된다.

이밖에도 매달 둘째, 넷째 화요일에 진행되는 명품 클래식 해설 강의 JB클래식산책, 매주 토요일 이뤄지는 홍차마스터 클래스, 매달 마지막 주 목요일 열리는 JB영화감상 프로그램도 꾸준한 호응 속에 진행되고 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