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자동차선 활용 中企 수출 물류 운송 지원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선 활용 中企 수출 물류 운송 지원
  • 방글 기자
  • 승인 2021.07.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현대글로비스 브레이크 벌크 운송 열교환기.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 운반선에 발전 설비인 열교환기가 선적되고 있는 모습.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선복 부족 상황을 겪고 있는 국내 수출기업을 위해 자동차 운반선(PCTC, Pure Car and Truck Carrier)을 이용한 운송 지원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21일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중소기업들이 수출 선박을 구하기 어렵고 높은 운임을 지불해야할 때가 많아 수출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애로사항을 듣고 한국무역협회와 상생 지원의 뜻을 모았다.

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초까지 ‘브레이크 벌크(Break-Bulk) 화물’ 기업들이 자동차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브레이크 벌크 화물은 △산업·발전설비 △전동차 △철강 제품 △건설·광산 장비 등 대형 중량 화물로 컨테이너와 같은 용기에 적재되지 않고 개별 품목으로 바퀴가 달린 특수장비를 통해 선적된다.

앞서 현대글로비스는 글로벌 에너지 인프라 기업의 운송 의뢰를 받아 화력/풍력 발전설비를 자동차선에 실어 미국 볼티모어, 독일 브레머하펜 등지로 나르며 브레이크 벌크 화물 운송 능력을 검증받았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글로벌 완성차 물동량 증가로 운영중인 자동차운반선 선복이 부족한 상황이지만 국내 중소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지원에 나섰다.

통상 해운 물동량이 급증하는 3분기가 해운업계 최성수기인 점을 고려할 때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선을 활용한 수출 지원이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브레이크 벌크 화물 기업에 유휴 공간을 지원함으로써 해당 기업과 우리나라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데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선박에 화물 선적을 희망하는 수출기업은 한국무역협회 또는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한국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 또는 트레이드 콜센터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풍부한 해상 물류 인프라와 다년간의 운송 경험 등 회사가 가진 경쟁력이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물류 어려움 극복을 위해 상생 협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