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기 최대 실적, 또 갈아치웠다”…포스코케미칼 2Q 영업익 356억
“분기 최대 실적, 또 갈아치웠다”…포스코케미칼 2Q 영업익 356억
  • 방글 기자
  • 승인 2021.07.2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소재가 실적 견인”
양극재 사업, 성장 본격화
양극재+음극재=매출 44%
투자 집중해 경쟁력 높인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이차전지 양극재 성장에 힘입어 분기 최대 경영 실적을 1분기 만에 갈아치웠다. 양극재와 음극재 등 배터리 소재 사업은 전체 매출의 44%를 차지하며, 주력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4800억 원, 영업이익이 356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1.1%, 영업이익은 773.9% 증가했으며, 분기 최대 경영실적을 기록했던 전분기에 비해서도 매출이 2.7%, 영업이익이 4.4% 늘었다. 

특히, 에너지소재사업의 양극재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11.7% 증가한 1677억 원을 기록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전분기 1547억 원과 비교해도 8.4% 증가했다.

양극재 사업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제품의 출하량이 증가하고 원료 가격 상승분이 판매가에 반영되며 매출이 늘었다. 대량 생산체제 진입에 따라 유틸리티 비용이 감소하며 이익도 상승했다.

포스코ESM을 합병한 2019년 2분기에 312억 원이었던 양극재 매출은 올해 2분기까지 8분기 연속 성장하며 2년간 438% 증가했다. 전체 사업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같은 기간 8%에서 35%로 높아졌다. 

양극재 매출 성장 추이.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매출 성장 추이.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사업은 2분기 42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양극재와 음극재를 합산한 에너지소재사업은 매출액 2105억 원으로 전체 매출 중 44%의 비중을 차지했다.

라임케미칼 사업도 판매 단가 상승 영향으로 매출과 이익이 증가했으며, 내화물 사업은 고객사 공사 일정 변경에 따른 판매물량 감소로 전분기와 비교해 매출이 소폭 감소했다.
 
자회사 피엠씨텍의 침상코크스 사업은 중국 정부의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로용 전극봉의 수요가 지속 증가하며 매출액 344억 원과 영업이익률 29.7%를 거뒀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대응해 에너지소재사업에 투자를 집중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양극재 사업은 올해 7월 증설 계획을 발표한 6만 톤 규모의 포항공장을 포함해 2025년까지 국내에 연 16만 톤의 생산체제를 조기에 완성하고, 미국·유럽·중국 등 해외에도 11만 톤의 생산공장을 신설해 연 27만 톤까지 생산능력 확대를 추진한다. 음극재는 인조흑연과 실리콘 음극재 등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2025년까지 연간 생산능력을 17만 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포스코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주요 완성차사와 배터리사를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 고객 다변화를 추진하고 제품 공동개발을 비롯한 기술 협력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