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SNNC와 연산 2만 톤 고순도니켈 공장 신설…이차전지소재 밸류체인 강화
포스코, SNNC와 연산 2만 톤 고순도니켈 공장 신설…이차전지소재 밸류체인 강화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7.2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포스코는 계열사 SNNC와 연계한 투자를 통해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생산에 나선다. 사진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의 모습. ⓒ 포스코
포스코는 계열사 SNNC와 연계한 투자를 통해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생산에 나선다. 사진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의 모습. ⓒ 포스코

포스코는 원료용 페로니켈 제련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 SNNC와 연계해 오는 2023년까지 연산 2만 톤(니켈 함량 기준)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정제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가 추진하는 고순도니켈 정제사업은 니켈 순도 75%의 니켈매트를 습식정제해 순도 99.9%이상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로 만들어 판매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에서 계열사 SNNC는 기존 설비에 탈철공정을 신설해 니켈매트 생산을 담당하고, 포스코는 이를 정제해 고순도니켈을 생산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총 투자비는 약 2300억 원 규모이며, 공장은 SNNC와 인접한 광양제철소 동호안 부지에 들어선다. 해당 공장에서 생산하게 될 고순도니켈은 연산 2만 톤으로, 전기차 50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는 전기차용 고용량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원료인 고순도니켈 수요가 연평균 23% 수준으로 급성장할 전망인데다 오는 2025년 이후 공급부족이 예상되는 만큼, 고순도니켈을 선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고순도니켈 공장 신설 투자로 오는 2030년까지 니켈 10만 톤을 자체 공급한다는 목표에 한걸음 가까워졌다"며 "포스코는 그룹 차원의 이차전지 소재 밸류체인 경쟁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