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방역’ 강화됐지만…여전한 ‘불안감’
백화점 ‘방역’ 강화됐지만…여전한 ‘불안감’
  • 손정은 기자
  • 승인 2021.07.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부터 출입명부 관리 강화 방안 시행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지난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회의에서 '백화점 등 대규모점포 출입명부 관리 강화 방안'을 확정했다. ⓒ시사오늘 권희정기자
지난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회의에서 '백화점 등 대규모점포 출입명부 관리 강화 방안'을 확정했다. ⓒ시사오늘 권희정기자

백화점업계가 오는 30일부터 출입명부 관리를 의무화해 방역을 강화하지만, 직원들의 불안감은 여전히 높은 눈치다.

지난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회의에서 '백화점 등 대규모점포 출입명부 관리 강화 방안'을 확정했다. 중대본은 "사회적 거리 두기 1·2단계에는 현행대로 방역 예방 활동과 개별점포 중심으로 출입 관리를 시행하되, 3단계부터는 권역 확산 등 대유행 초기에 접어든다는 점을 고려해 안심콜, QR코드 등 출입명부 관리도입을 의무화한다"라며 "감염에 대한 역학조사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상 시설은 유통산업발전법상 3000㎡(약 909평) 이상인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이며, 동네 슈퍼 등 준(準) 대규모 점포와 전통시장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백화점 등 대규모점포 출입명부 관리 강화 방안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된다.

하지만 다중이용시설 서비스노동자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여전히 부족한 대책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대본 발표 이후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는 "그간 요구해왔던 출입명부를 제대로 관리하게 하는 것이 적용되는 것은 다행한 일이지만, 유통 다중이용시설 서비스노동자와 방문객의 안전을 담보하기엔 부족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출입명부 관리 강화는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이후 역학조사를 하기 위한 사후적 조치이고, 확진자 발생 시 휴점과 관련한 일관된 기준도 없고,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제반 조치는 부재하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노조 측은 △백화점 등 대형유통매장 확진자 발생 시 매장/층/점포 폐쇄와 방역을 위한 기준 마련 △유통점포 방문객 수 제한 △주말 연장영업 금지 조치 추가 △고객 응대 서비스노동자 예방조치 등을 요구했다.

이 같은 노조의 요구에 백화점업계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한숨도 깊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서 소비자들이 외출을 자제하다 보니 온라인 쇼핑은 수요는 증가하고 오프라인 매출은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거리 두기 4단계가 도입된 첫 주, 직전 주보다 신세계백화점은 13.7%, 롯데백화점은 14.4%, 현대백화점은 16.4% 매출이 각각 떨어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방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며 방역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백화점, 편의점, 홈쇼핑, 제약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