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한화시스템, 방산부문 양산매출 확대로 2분기 수익구조 개선”
[특징주] “한화시스템, 방산부문 양산매출 확대로 2분기 수익구조 개선”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1.08.0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한화시스템 로고
한화시스템 로고

한화투자증권이 한화시스템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목표주가 2만7000원으로 유지했다.

5일 한화투자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한화시스템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실적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며 "2분기 매출 4859억 원, 영업이익 314억 원을 기록했다"라며 "매출 및 영업이익 모두 당사 및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라고 밝혔다.

이봉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방사부문의 수익구조가 개선된 원인은 "IFF Mode5, L-SAM 등의 개발매출과 TICN3차 양산 등의 매출이 증가 때문"이라며 "양산 및 정비매출이 증가하면서 수익성도 2019년대비 개선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하반기 TICN 4차 양산사업 및 군위성 통신 양산 사업 등을 수주하면 향후에도 개선된 수익구조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이 연구원은 하반기에 한화시스템의 신사업 투자 성과가 가시화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 연구원은 "에어모빌리티, 위성통신, 디지털플랫폼 사업등의 투자 성과도 하반기부터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UAM 기체 공동개발 및 오버에어 투자, 저궤도위성통신 관련 투자 등이 구체화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