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영업익 1조’ 롯데케미칼, 2분기도 날았다
‘상반기 영업익 1조’ 롯데케미칼, 2분기도 날았다
  • 방글 기자
  • 승인 2021.08.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영업익 5940억, 전년비 1704.5% ↑
"블루수소, 2025까지 16만톤 생산할 계획"
"탄소배출, 2019피크 대비 20% 감소 목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롯데케미칼 2분기 실적.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2분기 실적.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2018년 상반기 이후 3년 만에 반기 영업이익 1조 원을 달성했다.

롯데케미칼은 연결기준 2분기 영업이익이 594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04.5%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 4조 3520억 원으로 62.3% 늘었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상반기는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라 석유화학 제품 수요가 전체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며, "친환경∙위생소재를 비롯한 고부가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및 높은 원가경쟁력을 바탕으로 반기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기초소재사업 내 올레핀 사업부문은 매출액 1조 8977억 원, 영업이익 2710억 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의 회복세와 더불어 친환경∙위생소재 등의 수요 증가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아로마틱 사업부문은 매출액 5946억 원, 영업이익 522억 원으로 집계됐다. 식음료 용기 및 PIA(고순도 이소프탈산, Purified Isophthalic Acid) 제품 수요 강세로 수익성이 대폭 증가했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액 1조 1823억 원, 영업이익 1260억 원을 달성했다. 전자∙가전 등 전방 산업의 수요 증가와 고부가 컴파운딩 제품 판매로 매출과 수익성이 모두 확대됐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의 매출액은 6915억 원, 영업이익은 1199억 원으로 집계됐다. 일회용품 및 위생용품에 대한 높은 수요가 지속되는 한편, 동남아 지역 내 신∙증설 부재에 따라 공급이 타이트한 상황이 유지되면서 매출 성장 및 견조한 수익성을 보였다.

LC USA는 매출액 1269억 원, 영업이익 381억 원을 기록했다. 셰일가스 기반의 높은 원가경쟁력과 견조한 제품 수요를 바탕으로 30%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하반기 전망에 대해 "신증설 물량의 유입이 예상되나, 백신 접종 확대 및 자동차∙건설을 비롯한 전방 산업의 수요 증가 등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따라 제품 스프레드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올해 7월 발표한 '2030 수소 성장 로드맵'의 실행과 더불어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 공장 신설,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생산시설 투자 등 신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 여수 공장.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여수 공장. ⓒ롯데케미칼

다음은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 주요 질의 응답.

Q. 그레이 수소 3만 톤은 판매 되고 있나 소각되고 있나.
A. 그레이수소 3만 톤은 현재 인근사나 기존 수소트레일러 업체를 통해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공장에 판매하고 있다. 

Q. CCUS 기술은 저장소가 핵심인데, 저장소는 이미 확보가 됐는지 개발해야 되는지 확인해달라.
A. 저장소 확보가 CCUS의 핵심이다. 다양한 파트너사와 함께 해외에 사용할 수 있도록 협력 중이다. 현재 단계에서는 가시적 성과가 있지는 않으나, 국제적으로 많은 협약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Q. 2025년까지 블루수소를 확대하기로 했다. 어디서, 얼마나, 어떻게 확대할 계획인가.
A. 블루수소를 2025년까지 16만톤 생산할 계획이다. 현재 여수 공장에서 1만4000톤, 대산 공장에서 1만6000톤 등 총 3만 톤을 생산하고 있다. 이 외 자회사에서 5만 톤, 합작사를 통해 2만 톤을 확보하고 부족한 6만 톤은 별도로 수소 생산 공장을 만들 예정이다. 

Q. 암모니아를 통한 그린수소 운송 시점과 경쟁력을 말해달라. 
A. 해외에서 생산된 그린수소를 한국으로 이동시키는 방법은 △액화수소 △액화 암모니아 △다른 유기화합물 등 세 가지가 있다. 액화수소로 운송하는 방법은 액화 비용과 해상운송 비용을 포함해 2030년 기준 kg 당 1800-1900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액화 암모니아의 경우는 변환 비용과 해상 운송, 탈수소 비용을 포함해 1700원 정도로, 액화수소보다 kg당 100~200원 정도 저렴하다. 유기화합물로 변환하는 방법은 2700원으로 현재까지는 경쟁력이 가장 떨어지는 방식이다. 암모니아 사용 이유가 경제성이 좋아서다. 2억t 가량이 이미 트레이딩 되고 있는 물질이고, 롯데케미칼 계열사가 관련 인프라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사업화가 가장 유리하다고 봤다. 

롯데케미칼 2030 수소 성장 로드맵.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2030 수소 성장 로드맵. ⓒ롯데케미칼

 


Q. 7월 범용제품 수익성이 상당히 악화됐는데, 향후 전망은 어떤가. 
A. PE/PP는 미국 한파로 상반기 높은 수익성을 시현했지만, 하반기는 영향이 희석되고 신규 증설 물량이 출하되면서 스프레드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7월 최저점을 통과해 8월부터는 회복될 거로 보고 있다. 중국 수요가 양호한 상황이 아니라서 역외 쪽으로 15~20%를 더 판매하고 있다. 여기는 컨테이너 부족 현상으로 수급상황이 양호하지 않아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좋다. 에틸렌 비닐아세테이트 공중합체(EVA)는 30% 이상의 고수익을 나타내고 있고, PE/PP의 전략제품은 양호한 수익성을 나타내고 있다. 상반기와 비교해서는 수익성이 떨어지겠지만, 하반기에도 어느정도 견조하게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Q. 엑손모빌 미국 공장 연말 가동되는데 따른 영향은 어느정도일까.
A. 엑손모빌 크래커 연말에 가동된다. 올해는 영향이 제한적일 거로 예상한다. 금년도 파악하고 있는 신증설 물량은 700만 톤, 내년에도 700만 톤, 2025년까지 1800만 톤 증설이 예정돼 있다. 때문에 엑손의 신규 증설과 상관없이 MEG(모노에틸렌 글리콜) 수익성은 약세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지역의 EG 업체들은 오래된 공장이 많은데 경쟁력 취약한 업체들의 구조조정이 잇따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Q. 기존 PET와 화학적 재활용 PET 생산 원가 차이가 어느정도 인가. 
A. 폐플라스틱 분해 원가와 원료 플레이크 가격이 결정한다. 플레이크 가격은 아직 유동적이다. 우리 공정도 완벽하지 않아서 정확히 말할 수는 없다. 재활용 플라스틱은 현재 시장에서 기존 PET보다 30%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Q. 글로벌 기준 롯데케미칼이 배출하는 탄소배출량은 어느정도인가. 향후 축소 계획과 그에 따른 필요 비용은 얼마 정도로 예상하나. 
A. 19년을 피크로 계속 탄소발생량 감소하고 있다. 글로벌 기준 대략 1200만 톤 규모로 보인다. 국내에서 55%, 해외에서 45% 배출하고 있다. 탄소 배출 저감 계획은 현재 피크 대비 10%정도 감소하는 것이 가능할 거로 본다. 기술 개발 추세에 따라 목표로는 20%까지 생각하고 있다. 

탄소배출 줄이는 방법으로는 △혁신적인 에너지 저감과 △플라스틱 리사이클 △그린수소 사용 △신재생에너지 사용 △탄소 포집 등 다양한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우리는 우선적으로 기술적 완성도가 높은 것을 먼저 적용할 예정이다. 해외에서는 RE100등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국내에서는 CCUS와 수소 사용을 통해 탄소 매출을 줄이는 방법이 될 거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