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LG유플러스, 업계 최초 스포티파이 독점 제휴…LG CNS, ‘인더포레스트’에 10억 투자
[IT오늘] LG유플러스, 업계 최초 스포티파이 독점 제휴…LG CNS, ‘인더포레스트’에 10억 투자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8.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스포티파이 독점 제휴…국내 유일 스포티파이 요금제 운영
KT, TWC AI 통합상담서비스 ‘클라우드게이트’에 자사 음성 AI 기술 적용
SK텔레콤, 독립기념관에 국내 최초 5G MEC 독립운동 체험 콘텐츠 제공
LG CNS, 인더포레스트·클래로티 등 국내외 보안기업에 연이은 투자 행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유플러스는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와 국내 통신사 독점 제휴를 체결하고 요금제 연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와 국내 통신사 독점 제휴를 체결하고 요금제 연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 단독 제휴

LG유플러스는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와 국내 통신사 독점 제휴를 체결하고 요금제 연계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날부터 자사 5G·LTE 요금제 이용 고객에게 음원 서비스 스포티파이 프리미엄(월 1만 900원)을 무상 제공한다. 고객들은 사용 요금제의 월정액이 8만 5000원 이상일 때 6개월, 미만일 경우 3개월간 스포티파이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스포티파이는 △음악 전문팀의 큐레이션 △영화·드라마 OST △이용자 개인이 생성한 플레이리스트 등을 제공하고 있다. 전 세계 유명인들의 플레이리스트와 AI·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개인 맞춤형 음원 추천 서비스가 특징이다. 스포티파이 커넥트 기능을 통한 ‘이어듣기(seamless)’ 편의성도 높다. 이용자들은 △안드로이드 △iOS 스마트폰 △PC △태블릿 △스마트워치 △스마트TV 등에서 끊김 없이 음원을 감상할 수 있다. 

양사는 이달부터 공동 마케팅을 통해 스포티파이 서비스를 국내 전반으로 확산시키고, 확보한 빅데이터를 다시 개인화 콘텐츠 제공 용도로 가공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KT는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온라인 마켓 판매자의 효율적인 고객관리를 지원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KT
KT는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온라인 마켓 판매자의 효율적인 고객관리를 지원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KT

KT,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과 ‘온라인 마켓 고객관리 솔루션’ 협력 

KT는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온라인 마켓 판매자의 효율적인 고객관리를 지원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TWC는 AI 통합상담서비스 ‘클라우드게이트’를 개발한 회사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고도화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이다. 지난 2016년 설립 이래로 누적 투자금 400억 원을 확보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TWC의 클라우드게이트에 KT의 음성 AI 기술, 콜센터 연동 장비(CTI) 등 KT 콜센터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다. KT 기업인터넷전화도 클라우드게이트와 연동된다. 

온라인 마켓 판매자들은 이를 통해 콜센터 장비나 인력을 보유하지 않고도 편리하게 고객 관리를 할 수 있다. 채팅·이메일·카카오톡 등 고객 문의가 들어오면, 판매자는 클라우드게이트를 통해 고객과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고객 문의 채널과 관계없이 하나의 시스템 안에서 상담 이력도 한 번에 관리 가능하다. 

SK텔레콤은 독립기념관에 5G MEC 등 첨단 ICT 기술을 기반으로 한 5종의 초실감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SKT
SK텔레콤은 독립기념관에 5G MEC 등 첨단 ICT 기술을 기반으로 한 5종의 초실감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SKT

SK텔레콤, 독립기념관에 첨단 5G 기술 적용…체험 콘텐츠 제공

SK텔레콤은 독립기념관에 5G MEC 등 첨단 ICT 기술을 기반으로 한 5종의 초실감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양 기관이 지난해 5월 ‘5G MEC 기반 체험관 구축사업’ 협약을 체결한 후 발표한 첫 번째 결과물이다.

5종의 실감형 콘텐츠는 △슈퍼노바 기술 기반 마법사진관 △NUGU 적용 코딩 로봇을 활용한 알버트 독립운동 체험관 △VR기술로 보는 하늘공원 한글 퀴즈 △4DX로 경험하는 독립운동 △Jump AR로 만나는 백범 김구 등이다.

‘마법사진관’에선 SK텔레콤의 5G MEC 영상 이미지 복원 솔루션 ‘슈퍼노바’ 기술이 적용, 독립운동가의 인물자료와 역사자료를 고화질로 복원해 볼 수 있다. 방문객은 역사 속 인물들과 함께 사진을 촬영한 것 같은 합성 사진도 만들 수 있다. 

‘알버트 독립운동 체험관’에선 NUGU알버트 코딩 로봇이 활용돼, 일제강점기 중국 만주 독립운동 기지건설과 독립전쟁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생활 속에 남아있는 일본식 표현들을 순우리말로 고쳐보는 프로그램도 체험 가능하다.

‘MR독립영상관’에선 일제강점기 우리말 지키기를 주제로 한 ‘한글을 지켜라’ 4DX 애니메이션과 VR 영상 콘텐츠가 상영된다. SK텔레콤의 증강현실 솔루션 ‘점프(Jump) AR’을 통해선 김구 선생 AR 합성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한편, 양 기관은 오는 2024년까지 총 5년간의 공동사업을 통해 ICT기술 활용 콘텐츠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독립기념관 주요 동선에 5G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으며, 오는 2024년까지 약 400만㎡(120만평)의 독립기념관 전역으로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다. 

LG CNS는 국내 제조운영기술(OT) 화이트해킹 전문기업인 ‘인더포레스트’에 10억 원을 투자했다고 10일 밝혔다.ⓒLG CNS 제공
LG CNS는 국내 제조운영기술(OT) 화이트해킹 전문기업인 ‘인더포레스트’에 10억 원을 투자했다고 10일 밝혔다.ⓒLG CNS 제공

LG CNS, 스마트팩토리 보안 협업 생태계 확대…지분 투자로 영역↑

LG CNS는 국내 제조운영기술(OT) 화이트해킹 전문기업인 ‘인더포레스트’에 10억 원을 투자했다고 10일 밝혔다. 스마트팩토리 운영 필수 요건인 OT는 생산 공정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설비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인더포레스트는 스마트팩토리 화이트해킹에 특화된 국내 강소기업으로, 스마트팩토리를 비롯해 발전소 등 주요 국가시설 등에 대해 모의 침투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LG CNS는 자체 화이트해커 조직 ‘레드팀’과의 시너지를 통해 보안 취약점 진단 서비스 완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앞서 LG CNS는 지난 6월 이스라엘 OT 보안 전문기업 ‘클래로티’에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통해 300만 달러(한화 34억 원)를 투자한 바 있다. 클래로티는 글로벌 OT보안 선도 기업으로, 스마트팩토리의 데이터 흐름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보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솔루션은 외부 침입으로 인한 위조 데이터 값을 실시간으로 탐지, 관리자가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 CNS는 최근 △삼정KPMG △안랩 △이글루시큐리티 △팔로알토네트웍스 등 국내외 보안 전문기업과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는 등 OT보안 사업 역량과 보안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지난 5월 보안 서비스 브랜드 ‘시큐엑스퍼(SecuXper)’를 출시, △스마트팩토리를 위한 ‘OT보안’ △클라우드 등 사무환경을 대상으로 한 IT보안 △스마트시티 관련 ‘IoT 보안’ 등을 포괄하는 융합보안을 제공하고 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