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차남 김현철 “국민의힘, 비대위 구성해야” 직격탄
YS차남 김현철 “국민의힘, 비대위 구성해야” 직격탄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1.08.15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취 유출’논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쓴소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동국대학교 석좌교수가 1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작심 비판했다. ⓒ시사오늘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동국대학교 석좌교수가 1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작심 비판했다.

앞서 지난 14일, 이 대표가 지난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통화를 녹음한 뒤 실무진이 녹취를 풀어 문서화했다는 소식이 퍼져 논란이 일었다.

김 교수는 다음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의 행보를 지켜보면서 과연 그가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능력이 있는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 저의가 대단히 의심스럽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라면서 "이런 식으로 당을 분열시키고 당의 화합을 저해하는 해당행위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적었다.

또한 김 교수는 "내년 대선을 위해 당내 경선을 공정관리해야 하는 관리대표"라면서 "자신이 대선에 출마하는 자리가 결코 아니며 본선에 최종 나갈 후보를 그저 열심히 돕는 보조역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수는 "반드시 이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묻고 처벌함으로써 앞으로 남은 경선일정은 엄정중립을 지킬 비대위를 하루라도 빨리 재구성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교수는 이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이 대표에게 기대가 많았다. 젊은 나이에 패기롭게 도전해 당대표까지 오르는 게 아버지(YS) 생각도 나고, MZ세대에게도 크게 어필할 수 있어 정권교체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했다"라면서 "그런데 윤 전 총장이 큰 결심을 하고 입당했는데 이후 이 대표의 행보가 여러모로 상식을 넘고, 선을 넘고 있어 누군가는 쓴소리를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담당업무 : 게임·공기업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