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2Q 적자 속 매출 전년比 173%↑…“국내선 덕분”
진에어, 2Q 적자 속 매출 전년比 173%↑…“국내선 덕분”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8.1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손실 488억·당기순손실 504억…전년比 적자 폭 감소
전망치 상회…"수지 방어·자본 확충으로 재무건전성 강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한진그룹의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는 올해 2분기 매출 634억 원, 영업손실 488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한진칼 IR
한진그룹의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는 올해 2분기 매출 634억 원, 영업손실 488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한진칼 IR

한진그룹의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는 올해 2분기 매출 634억 원, 영업손실 488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173% 올랐고, 적자 폭은 108억 원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504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86억 원 감소하면서 회복세에 접어들었다. 

진에어의 이번 실적은 증권가 컨센서스(매출 512억 원·영업손실 540억 원)를 웃도는 성과로, 국내선 여객 증가 덕분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제선 여객 사업 침체가 지속됐지만, 2분기의 경우 국내선 여객 증가 등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 증대와 적자 감소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국내선 노선을 강화함과 동시에 무착륙 관광비행, 국제선 부정기편 운영 등 실적 개선 노력을 지속한 것도 도움이 됐다는 게 진에어의 설명이다. 

한편, 진에어는 올해 하반기 경영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여행 수요 회복 지연이 우려된다는 것.

진에어 관계자는 “노선과 기재 운영 효율화, 비용 절감 등을 통한 수지 방어와 자본 확충 등 재무건전성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