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규제에 핀테크 추격까지…카드사 설 곳이 없다
정부규제에 핀테크 추격까지…카드사 설 곳이 없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9.0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금융권 대출규제 압박…연소득 1.5배→1배 제한
빅테크 간편결제 시장 점유율 급증…2년만에 19% 증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시사오늘
정부의 대출 압박과 빅테크 기업의 추격에 카드사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시사오늘

정부의 대출 압박과 빅테크 기업의 추격에 카드사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정부의 옥죄기는 은행권을 넘어 2금융권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고, 빅테크 회사들은 무섭게 시장 점유율을 넓혀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2금융권에 대출 총량 관리를 주문했다. 여신금융협회는 카드론 대출을 기존 연 소득의 1.5배에서 연 소득 내로 한도를 낮췄다. 

카드사는 여신금융업이다.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이익을 내기 힘들다. 

카드사 관계자는 "카드사는 회사채와 어음으로 비용을 충당해야 하지만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조달금리가 올라가 수익 창출이 어렵다"며 "당기순이익이나 순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주택담보대출같이 규모가 큰 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상환이 힘들어져 회사 수익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21년도 카드론 이용자의 60% 이상이 다중채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규제와 정책이 환경적으로 카드사를 압박한다면, 시장 내부적으론 빅테크의 무서운 성장세가 부담이다.

2016년 간편결제 시장에서 기존 카드사 점유율은 57% 수준이었다. 하지만 2020년 30%까지 추락했다. 반면 빅테크 업체들의 점유율은 27%에서 46%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결제 수는 1455만 건으로 이중 전자금융이 745만 건, 모바일제조사가 449만 건을 기록했다. 반면 기존 카드사는 259만 건에 불과했다.

아직 오프라인 결제 시장은 카드사가 주도하고 있으나, 빅테크 회사의 성장세가 빨리 안심할 수 없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빅테크 회사들은 지급결제 시장 영향력을 확대 노리고 있다. 빅테크 회사들은 플랫폼에 기반한 선불충전금 사업을 앞세워 결제시장에서 급성장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카드사 영역인 후불 결제 시장까지 뛰어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네이버는 '네이버페이 후불결제'를 시범운영 중이다. 카카오페이는 '후불결제 교통카드 서비스'를, 쿠팡은 외상 형태의 서비스인 '나중결제' 서비스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는 이에 맞서 일명 '오픈페이'라고 불리는 IT 사업을 발주했다.

이미 간편결제 시장을 뺏긴 상황에서 카드사 간 호환성을 확보해 빅테크에 대항하는 공동전선을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아직 논의 단계에 있는데다, 이미 간편결제 시장에서 빅테크의 입지가 공고해 파이를 되찾아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후불결제 시장에선 카드사가 시장을 점하고 있으나 핀테크 사가 간편결제 시장에서 우위를 가지고 있다"며, "간편결제 시장에서 다시 점유율을 되찾기 위해 유명 브랜드와 연계하는 등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