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2025년부터 친환경차 ‘올인’…현대차그룹 최초 탄소중립 달성 포부
스크롤 이동 상태바
제네시스, 2025년부터 친환경차 ‘올인’…현대차그룹 최초 탄소중립 달성 포부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9.0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링 제네시스’ 비전 발표…수소차·전기차 ‘듀얼 전동화’ 전략 추진
GV60 시작으로 총 8개 전동화 라인업 구성…2035년 탄소중립 달성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GV60. ⓒ 제네시스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GV60. ⓒ 제네시스

제네시스는 2일 '퓨처링 제네시스'(Futuring Genesis) 브랜드 비전 발표 영상을 공개하고, 오는 2035년까지 현대자동차그룹사 최초로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제네시스는 이번 비전 발표을 통해 연료 전지 기반의 전기차와 배터리 기반의 전기차 두 모델을 중심으로 한 '듀얼(Dual) 전동화' 전략 추진 계획을 전했다. 이를 위해 △고출력·고성능 신규 연료 전지 시스템 △고효율·고성능의 차세대 리튬이온 배터리 등을 개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들을 수소·전기차로 출시하고, 2030년까지 총 8개 모델로 구성된 친환경차 라인업을 완성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 판매량은 연간 40만 대 수준까지 확대한다.

궁극적으로 제네시스는 그룹사 최초로 203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포부다. 전동화 라인업 전환과 함께 원자재와 부품은 물론 생산 공정을 포함한 브랜드 전반의 가치 사슬에 혁신을 도모하기로 했다.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은 "제네시스는 럭셔리를 넘어 지속 가능성을 기반으로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고객과의 진정한 상호 작용 속 긍정적인 변화를 교류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비전 발표와 함께 전기차 모델 GV60를 선보였다. GV60는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이다. 출시는 하반기 예정이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