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도 수소시대 준비…수소탱크 상용화 설비 구축
스크롤 이동 상태바
롯데케미칼도 수소시대 준비…수소탱크 상용화 설비 구축
  • 방글 기자
  • 승인 2021.09.0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롯데케미칼이 수소저장용기 상용화를 위한 파일럿 공정설비를 구축한다.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수소저장용기 상용화를 위한 파일럿 공정설비를 구축한다.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수소전기자동차(FCEV)의 핵심 부품 중 하나인 수소저장용기 상용화를 위한 파일럿 공정설비를 구축한다.

롯데케미칼은 그간 연구·개발한 수소 탱크 제조 기술을 시험 활용해 수소전기차 시대에 대비, 시장 진입 기반 확보를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파일럿 설비는 약 1488㎡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롯데알미늄 인천공장 내 부지를 활용해 2022년 상반기 안에 관련 설비를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의 수소탱크 연구개발 역량과 롯데알미늄의 부품 조립 및 소재 가공 역량을 더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7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으로 추진했던 ‘고속 필라멘트 와인딩 공법을 이용한 수소전기자동차용(FCEV) 700bar 수소저장용기 제조 기술 개발’ 과제에 5개 참여기관 중 하나로 참여, 수소저장용기 개발을 시작했다.

수소전기자동차(FCEV)에 사용되는 수소저장용기는 약 700bar의 초고압에서 안전성과 신뢰성이 필수적인 핵심부품이다. 롯데케미칼이 국내 최초로 확보한 드라이 와인딩(Dry winding) 기술은 일체형 폴리머 용기에 탄소섬유를 감아서 적층하는 설계 능력과 고속성형 가능한 공정 개발을 통해 수소탱크의 대량생산과 경량화가 가능하다.

롯데케미칼 수소탱크는 수소전기차에 필요한 기본 요구 성능 평가를 통과, 유럽 등 해외 국제인증 취득을 준비중이다. 롯데케미칼은 다양한 용량의 수소탱크를 개발해 상용차와 드론, 운송 수단 등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김교현 롯데 화학BU장은 “화학 BU내 계열사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수소 사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그룹내 계열사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수소사업 로드맵을 실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