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LG유플러스, 삼성전자와 국내 최초 5G·MEC 클라우드 구축…카카오, 김연경 에세이 단독 입점
[IT오늘] LG유플러스, 삼성전자와 국내 최초 5G·MEC 클라우드 구축…카카오, 김연경 에세이 단독 입점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9.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AWS 서버에 5G 코어 장비·MEC 서비스 동시 수용 실증 성공
이통3사, ESG 경영 일환으로 한 달간 전자청구서 이용 확산 캠페인
카카오페이지, 김연경 에세이 전자책 발행…스페셜 인터뷰 단독 공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유플러스는 업계 최초로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에 5G 코어 장비·MEC 서비스를 동시 수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업계 최초로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에 5G 코어 장비·MEC 서비스를 동시 수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업계 최초 AWS 클라우드로 5G 네트워크 품질 올렸다

LG유플러스는 국내 통신업계 최초로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에 5G 코어 장비·MEC(Multi-access Edge Computing) 서비스를 동시 수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시도는 AWS·삼성전자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LG유플러스는 ‘AWS Outposts’ 서버를 별도 구축해 삼성전자의 5G 코어 장비를 설치하고, 자율주행로봇을 작동하는 MEC 서비스를 동시에 수용했다. AWS Outposts는 일관된 하이브리드 환경을 위해 동일 AWS 인프라·서비스 등을 △데이터 센터 △코로케이션(co-location) 공간 △수요 고객 사이트에 제공하는 ‘완전관리형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실증을 통해 서버 구축·운영비용을 최소화하면서 5G 서비스의 지연시간을 단축하고 보안을 강화하는 효과를 얻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AWS Outposts를 통해 삼성전자가 개발한 SA(단독모드) 5G 코어용 클라우드 네트워크 기능(CNF)도 실현했다.

통신망 운영에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것은 최근 전 세계적 트렌드로, 그간 국내 업계에서도 수차례 시도됐으나 서비스 인프라를 일부 클라우드에 도입하는 사례에 그쳤다. 5G 코어 장비와 MEC 서비스까지 공공 클라우드 플랫폼에 구축해 실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WS 서비스를 활용해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하면 200개 넘는 폭넓은 포트폴리오가 있는 생태계를 적극 활용하고, AI·머신러닝·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즉시 활용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수집된 정보를 분석해 5G 네트워크 품질 향상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운영 자동화 솔루션을 통해 △고장 조치 △성능·용량 확장 △애플리케이션 배포 등 운영업무를 안정적으로 자동화할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코어망부터 기지국까지 전체 네트워크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컨테이너(패키지형 소프트웨어) 기반 5G 코어장비를 국내 최초로 검증하고, 개방형 무선랜 국제 표준기구 ‘O-RAN Alliance’ 멤버로 합류해 차세대 클라우드 연구도 공동 수행하고 있다.

국내 이동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 함께 온실가스 절감을 위한 전자청구서 이용 캠페인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통신3사
국내 이동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 함께 온실가스 절감을 위한 전자청구서 이용 캠페인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KAIT

이동통신3사-KAIT,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공동 캠페인

국내 이동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 함께 온실가스 절감을 위한 전자청구서 이용 캠페인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3사는 고객의 전자청구서 이용률을 높여 종이청구서 제작·배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절감하고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이날부터 1개월간 KAIT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자청구서 이용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환경보호 효과와 편리성을 홍보하고, 전자청구서 신청을 장려하는 내용이 골자다. 

통신 고객이 캠페인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도 마련됐다. 고객은 행사 기간에 본인 SNS에 캠페인 포스터 등을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머그컵 교환 쿠폰 등을 받을 수 있다.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각 통신사 또는 KAIT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하면 된다. 

카카오는 국내 배구 스타 김연경 선수의 에세이집 ‘아직 끝이 아니다’가 카카오페이지에 전자책 단행본으로 단독 입점됐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
카카오는 국내 배구 스타 김연경 선수의 에세이집 ‘아직 끝이 아니다’가 카카오페이지에 전자책 단행본으로 단독 입점됐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

카카오페이지, 김연경 에세이 ‘아직 끝이 아니다’ 단행본 단독 입점

카카오는 국내 배구 스타 김연경 선수의 에세이집 ‘아직 끝이 아니다’가 카카오페이지에 전자책 단행본으로 단독 입점됐다고 7일 밝혔다. 

‘아직 끝이 아니다’는 김연경 선수가 처음 배구를 시작했던 순간부터 성장 과정을 적어 내려간 자전적 에세이로, 지난 2017년에 출간됐으나 최근 2021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역주행하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페이지는 전자책 서비스를 통해 김연경 열풍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지는 또한 이번 단행본 입점 기념으로 김연경 스페셜 인터뷰를 단독 공개할 예정이다. 배구선수로서의 김연경 뿐만 아니라 친구이자 딸, 여성인 김연경의 인간적 매력이 담겼다는 게 카카오의 설명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해당 인터뷰에는 도쿄올림픽 비하인드나 국가대표 은퇴 이후의 계획, 에세이에 대한 생각 등이 다채롭게 수록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카카오페이지는 인터뷰 외에도 김연경 포토카드와 미공개 사진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한편, 스페셜 인터뷰에는 지난해 카카오페이지 인터뷰집 ‘멋있으면 다 언니’에 참여했던 황선우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사진은 포토그래퍼 정멜멜이 담당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