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자동차 SW 국제공인시험기관 됐다…전장사업 가속화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자동차 SW 국제공인시험기관 됐다…전장사업 가속화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9.0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SW 기능안전’ 시험 국제공인자격 획득…국내 제조사 최초 3개 분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시험할 수 있는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시험할 수 있는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시험할 수 있는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 산하의 SW공인시험소는 최근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이 국제표준규격을 얼마나 충족하는지 시험할 수 있는 공인시험자격을 획득했다. 해당 분야는 특히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서 안전성이 높은 부품을 요구하면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LG전자는 자동차에 탑재되는 다양한 전자장치를 포함해 차량용 네트워크, 자율주행 등 선행기술을 전장사업에 본격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해당 기술은 SW공인시험소 테스트를 통해 품질과 기능안전을 점검할 수 있다.

앞서 SW공인시험소는 △생활가전 △TV △로봇 △친환경 에너지 △인공지능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등 전기·전자 제품의 소프트웨어 품질측정(ISO/IEC 25023)과 소프트웨어 기능안전(IEC 61508-3) 분야에서 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LG전자는 이번 인정을 통해 국내 제조사 중 유일하게 △전기 △전자 △자동차 소프트웨어 품질을 자체 시험해 공인성적서를 발급할 수 있게 됐다. SW공인시험소에서 발급한 성적서는 국제인정기구 상호인정협정(ILAC-MRA)에 따라 미국·유럽·일본 등 70여개 국가 기관이 발급한 성적서와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검증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며 “신뢰도 높은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고객들이 안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