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신제품 출시…가격은?
삼성전자,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신제품 출시…가격은?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9.0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도어 ‘키친핏’ 최초 도입…냉장고와 함께 빌트인 인테리어 구현
냉장고와 조합 시 최대 1035L 용량…비스포크 인사이드 솔루션 강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4도어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4도어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4도어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별도 공사 없이 주방 가구에 딱 맞춰 빌트인을 구현하는 ‘키친핏’ 디자인이 추가됐다.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대용량 4도어 제품군에서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신제품은 빌트인 룩을 구현하면서도, 냉장고와 함께 2개의 키친핏 제품 조합을 통해 최대 1035L의 대용량을 제공한다. 

김치플러스는 △설정한 온도에서 ±0.3도(℃) 이내의 편차를 유지해 김치 맛을 유지하는 ‘초정온 메탈쿨링’ 기술 △육류·생선뿐 아니라 보관이 어려운 뿌리채소·열대과일·곡물·와인 등을 맞춤 보관할 수 있는 기능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비스포크 디자인 등으로 김치냉장고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다양한 식재료를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보관할 수 있는 ‘비스포크 인사이드’ 솔루션도 강화됐다. 소비자는 △와인(15도) △음료(-1도) △간편식(-20도) 등 용도에 따라 적정 온도를 설정하고, 제품 하칸 변온실에서 ‘멀티 트레이’를 추가해 식재료를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다. 

또한 여러 종류의 곡물을 3개의 분리된 케이스에 총 4.5L까지 보관 가능한 ‘곡물 디스펜서’가 도입, 버튼을 눌러 필요한 양만 꺼내 담을 수 있다. 단, 곡물 디스펜서는 별매 액세서리로 15만 원에 구매해야 한다. 

최상위 모델 기준으로 천장과 선반에는 메탈, 상칸 후면에는 블랙 글래스가 탑재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신제품은 4도어 키친핏(420L)과 프리스탠딩(490·586L) 타입으로 출시됐으며, 비스포크 냉장고와 동일한 22가지 종류의 패널이 제공된다. 360개 색상으로 구성된 ‘프리즘 컬러’에서 원하는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키친핏 타입 출고가는 기능과 도어 패널 사양에 따라 254만9000원에서 364만9000원 선이다. 프리스탠딩 타입은 224만9000원에서 599만9000원까지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비스포크 김치플러스 신제품은 세련된 디자인과 넉넉한 용량, 식재료 맞춤 보관 솔루션 등 제품 외부부터 내부까지 비스포크 콘셉트를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김치냉장고에 대한 다양한 요구와 트렌드를 반영해 일상에서의 식문화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