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박인터뷰] 이태규 “홍준표의 안철수 연대 주장은 사실무근”
[단박인터뷰] 이태규 “홍준표의 안철수 연대 주장은 사실무근”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9.1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규 국회의원(국민의당 전 사무총장)
“상식에 맞지 않아…개인 희망사항을 사실인 것처럼 얘기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사무총장 직에서 물러났다.ⓒ연합뉴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안철수+홍준표' 연대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이 ‘홍준표+안철수’ 연대설을 주장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인 홍준표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라고 말했다. 

안 대표 측 이태규 의원은 10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홍 전 대표 개인의 희망사항을 사실인 것처럼 얘기했다”며 “다른 경선 후보들과 척을 지게 만들려는 것이냐”며 반문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이날 대구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 관련 “안철수 대표와 저는 어떤 경우라도 한 사람만 출마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한 바 있다. 

이 의원은 “홍 전 대표의 정치적 의도는 알겠다”며 “안철수+윤석열 연대 가능성 등을 조기 차단하려는 것 아니냐”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현 야당의 상황에 대해 “국민들께서 야당에 정권교체를 위해 밥상을 차려 주려 하는데도 받아먹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개탄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홍 전 대표의 발언 사실인가. 

“사실무근이다. 상식적으로도 맞지 않는 얘기다. 안 대표가 출마 등을 결정하지 않은 상황인데다  국민의힘도 대선 경선에 돌입한지 초입 단계다. 특정 후보와 단일화를 합의했다는 게 말이 되는 얘긴가. 설령 만약 안 대표가 독자노선을 간다고 해도,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누가 될는지는 모르지만 결정된 사람과 (야권 연대 등에 대해) 논의할 일 아니겠나. 경선 예비후보들과 논의할 문제가 아닌데 왜 개인 바람을 사실인 것처럼 얘기하나.”

- 회동한 적도 없나?

“홍 전 대표가 국민의힘에 복당하지 못하고 밖에 있을 당시 ‘나중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하지 말고, 나랑 단일화합시다’고 안 대표께 본인 바람을 지나가듯 말한 적이 있는 걸로 오래전 기억은 난다. 그런데 그건 홍 전 대표 개인 바람이고 희망사항일 뿐이다. 우리와는 관계없다.”

- 그런데 왜 이런 얘기가?

“지르고 보자는 식 아니겠나. 우선은 안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결합하는 걸 막으려는 뜻에서 그런 게 아닌가 싶다. 그리고 선점 효과를 노린 측면도 있는 듯하다. 본인이 최종 후보가 된다고 가정하고, 국민의당의 안철수 후보와 연대할 적임자라는 점을 어필하려 했다고 본다. 근데 우리가 미치지 않고서야 국민의힘 최종후보가 누가 될지도 모르는데 그런 약속을 하겠나. 우리가 다른 후보들과 다 척을 지게 만들려는 것이 아니라면 있을 수가 없는 발언을 한 것이다.”

- 홍 전 대표는 조만간 윤석열 전 총장을 압도적으로 앞설 것이라고도 했다. 

“지표상으로는 역선택이 뭐든 잘나가지 않나. 

- 왜 잘 나간다고 보나.

“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층과 호남 등을 중심으로 전략적 역선택이 이뤄지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아주 조직적인 움직임은 아니지만, 언론에서 자꾸 역선택, 역선택이라고 하니 학습효과가 생기는 거다. 아무래도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보다 만만한 상대가 나와주길 바라지 않겠나. 

다른 하나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해 상대적으로 보여준 것이 적어 거기에서 오는 실망감에 따른 반사이익을 홍 전 대표가 누리는 것이 아닌가 싶다. 어쨌든 상승효과가 있는 것은 분명한 것 같다. 그러나 대세를 결정지을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더욱이 경선 초입기다. 최종 후보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본다.”

- 안철수 대표는 언제 출마 여부를 결정하는 건가. 

“모르겠다. 그러나 머지않아서 결정하시지 않을까 싶다. 아무튼 나도 이 생각 저 생각 한다.”

- 무슨 이 생각, 저 생각인가. 

“이대로 가다가는 정권교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다. 나뿐만 아니라 생각이 있는 많은 사람들은 다 우려하고 있다. 돌아가는 야당 상황이 국민들께서 정권교체 밥상을 차려줘도 못 먹겠구나 싶어 걱정이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