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장기표, 李지사 연일 저격…이번엔 ‘김사랑 씨 사연 기자회견’ 
[듣고보니] 장기표, 李지사 연일 저격…이번엔 ‘김사랑 씨 사연 기자회견’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9.13 18: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조사 게이트 요구”…사실 관계 ‘필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국민의힘 장기표 대선 경선 후보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장기표 대선 경선 후보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장기표 대선 경선 후보가 연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저격하고 있다. 최근 대장동 사업 개발 의혹 규명을 촉구한데 이어 13일에는 “무고한 여성을 강제 입원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장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근래 우연히 이 지사에 관련된 여러 정보를 입수하게 됐다”며 김사랑(여, 49)씨 사연과 그의 육성 녹음을 전했다. 

설명에 따르면 김 씨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일 당시 구시가지 상권 개선 사업비가 불투명하다며 줄기차게 사용 내역 등을 지적해 온 인물이다. 

장 후보는 이후 김 씨가 “성남시청 공무원 등 제3자를 통해 고소를 당했고, 2017년 분당경찰서의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자 수정경찰서 경찰 병력 수십 명에 의해 2017년 11월 14일 오후 7시 경 강제 연행돼 성남 소재 정신병동에 강제 감금됐다”고 말했다. 

또 “마침 페이스북에 ‘경찰이 날 성남상권재단 정신병원에 가뒀다. 살려줘’라는 글을 쓸 수 있어, 이를 본 페친(페이스북 친구들)들이 병원으로 와 항의해, 결국 김 씨는 정신병동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장 후보는 “(김 씨가) 정신병원에 감금된 상태에서도 비인간적인 여러 일을 심하게 인권유린 당한 것이 확인됐다”며 “백주에 이런 일이 버젓이 벌어지는 데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했듯 이번 사건도 국조로 밝혀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김 씨의 일방적 주장일 수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캠프 측은 같은 날 “잘 모르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대변인 측과는 연락이 안 됐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kckck 2021-09-13 18:41:26
과거 이런 노래가 있지라^^^ 배신자여^^^ 배신자여^^^ 00의 배신자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