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박인터뷰] 김동연 대변인 송문희 “‘안철수 범야’, ‘김동연 범여’는 틀린 얘기…우린 끝까지 간다”
[단박인터뷰] 김동연 대변인 송문희 “‘안철수 범야’, ‘김동연 범여’는 틀린 얘기…우린 끝까지 간다”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9.2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대선후보 윈디캠프 송문희 대변인
“대장동 게이트는 대한민국 기득권 게이트…특검이건 국조해야”
“민생당과 합당? 누가 됐든 뜻이 같은 그룹이라면 함께하게 될 것”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김동연 대선후보 윈디캠프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송문희 더공감여성정치연구소 소장은 화천대유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시사오늘(사진 : 김동연 후보 캠프)
김동연 대선후보 윈디캠프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송문희 더공감여성정치연구소 소장은 화천대유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시사오늘(사진 : 김동연 후보 캠프)

김동연 대선 후보 캠프 측 송문희 대변인은 27일 경기도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싸고 막대한 이익을 거둔 화천대유(화천대유자산관리) 특혜 의혹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는 대한민국 기득권 게이트”라며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업 과정에서 성남시의 불철저함이나 부당한 특혜나 커넥션이 없었는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첫 공식 논평에서 “부동산개발 사업을 둘러싸고 과거 권력과 현재 권력, 여야와 진보 보수를 망라한 강고한 기득권 연합이 진영을 초월해 서로 이득을 나누는 부동산 기득권 카르텔의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26일부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을 받은 보도에 대해서도 “성실하게 일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근로의욕마저 상실하게 한다”며 “부모 찬스를 쓴 것이라면 태어날 때 입에 문 수저 색깔에 따라 기득권도 세습되는 것이 과연 공정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부동산 폭등 속에서 내 집 마련의 꿈은 절망감으로 바뀌고 다수의 선량한 국민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며 “공공개발이건 민간개발이건 부동산 개발 이익을 투명하지 않은 방법으로 소수가 독식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만약 ‘부당한 이익’이 있었다면 지금이라도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평론가 출신의 송 대변인은 지난 17일부터 김동연 대선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합리적 균형감각을 지닌 중도 평론가로 불리며 공중파와 종편, 라디오 등 방송계에서 종횡무진했다. 고려대 정치리더십 연구교수를 지냈고, 더공감여성정치연구소 소장울 맡고 있다. 

 

다음은 첫 공식 논평 후 가진 <시사오늘>과의 일문일답.


-  대장동 화천대유 의혹 관련 브리핑을 했다.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의원 아들의 퇴직금 논란과 함께 여당의 유력 대선주자 개입 여부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 지사가 개입됐다고 보나?

“구체적 팩트가 나오지 않은 줄 안다. 여야 막론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길 바란다. 경찰이나 검찰, 공수처에 의한 신속한 수사로 진상이 규명되는 게 가장 좋겠지만, 현재로서는 어려운 듯 보이니 특검 수사나,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부당한 커넥션이 없었는지 등에 대해 철저히 규명돼야 할 것이다.”

- 최근 ‘김동연 캠프’ 대변인으로 합류했다. 왜 김동연 후보인가? 돕게 된 이유는.

“정체성과 맞다.(웃음) 6년 동안 평론하면서 변함없던 내 신조는 ‘진영 논리에 갇히지 않겠다’, ‘팩트에 따라 얘기하겠다’는 거였다. 김동연 후보도 같은 논리를 갖고 있다. ‘기존의 진영 논리에 갇혀 국민이 없어졌다’, 이에 ‘진영에 갇히지 않고 새로운 정치세력을 만들겠다’는 소신을 가진 분이다. 그게 너무 맞으니까, 함께하게 됐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0일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연합뉴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범여나 범여 후보가 아니라고 송문희 대변인은 말했다.ⓒ연합뉴스

- 정작 지지율은 미비하다. 여야 양쪽에 큰바람을 일으키지 못할 거라는 지적도 나오는데 어떻게 보나.

“우리 캠프의 입장은 여야 양쪽에 숟가락 얹어 가겠다는 게 아니다. 우리가 내려는 목소리는 단지 기존 정치세력을 비판하는 데 있지 않다. 새로운 비전과 정책, 대안을 계속 제시할 것이다. 국민께서 알아봐 줄 시간이 올 거라 믿는다. 뒤늦게 캠프가 꾸려졌지만, 끝까지 갈 거다. 우리는 끝까지 간다. 이런 생각으로 가고 있다. 지켜봐 달라.”

-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와 결합했다. 민생당과도 결합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사실인가. 

“우리는 기존의 정당 형식으로 하고 싶지 않아서 이렇게 하고 있다. 만약 새로운 어떤 형식 내지 창당 등을 하게 된다면, 누가 됐든 뜻을 같이하는 많은 그룹이 함께 하게 되지 않을까.”

- 민생당과는? 그런 얘기도 있는 것 같은데?

“구체적으로 얘기된 것은 없는 줄 안다. 기본적인 노선이 우선 맞아야 하는 거니까.”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범야권 내 잠재적 후보로 꼽힌다면, 김동연 후보 경우는 오히려 범여권 후보로 분류되기도 한다. 맞는 얘긴가. 

“틀린 얘기다. 김동연 후보 자체가 범여도 범야도 아니다. 정권교체를 떠나서 기득권 정치세력의 판을 바꾸겠다는 분이다. 범여, 범야로 넣는 것 자체가 언론의 프레임이다.” 

- 끝으로 캠프 이름이 윈디던데 어떤 뜻? 

“승리한다의 WIN과 ‘동연’의 DY 합성어다. 김동연 후보가 승리한다, 승리의 바람이 분다의 뜻이 담겼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