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3’, 차키 대체 가능…제네시스 협업 결과 발표
스크롤 이동 상태바
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3’, 차키 대체 가능…제네시스 협업 결과 발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9.3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광대역(UWB) 기반 디지털 키, 제네시스 GV60 최초 지원
스마트폰 접촉 없이 차문 잠금 해제·잠금…안전 공유도 가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최신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에 제네시스 신형 전기차 ‘GV60’의 디지털 키(Digital Key)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밝혔다.ⓒ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최신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에 제네시스 신형 전기차 ‘GV60’의 디지털 키(Digital Key)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밝혔다.ⓒ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최신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에 제네시스 신형 전기차 ‘GV60’의 디지털 키(Digital Key)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초광대역(UWB) 기술을 기반으로 해당 서비스를 제네시스 차량에 최초 적용한 것. 

디지털 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갤럭시Z 폴드3 △갤럭시 S21+ △갤럭시 S21 울트라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갤럭시Z 폴드2 등 5종이다. 해당 제품들은 올해 안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서비스가 지원된다. OS(안드로이드 운영체제) 11 이상을 탑재한 △갤럭시 S20 △갤럭시 노트20 △갤럭시Z 플립3 등도 NFC 기술을 통해 디지털 키를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Z 폴드3 등 UWB가 지원되는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는 GV60 자동차 문에 스마트폰을 직접 접촉하지 않아도 편리하게 문을 잠그거나 잠금 해제를 할 수 있다. 갤럭시 기종을 사용하는 지인과 ‘삼성 패스(Samsung Pass)’ 앱을 통해 키 공유도 가능하다.

초광대역 기술은 블루투스·와이파이처럼 전파를 활용하는 단거리 무선 통신 프로토콜이다. 고주파 대역을 활용해 센티미터(cm) 단위까지 정밀한 거리 측정이 가능하며, 방향성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는 차 키나 자동차 버튼 조작 없이 스마트폰을 통해 자동차 문을 열고, 타기 전에 시동을 걸거나 트렁크 문을 여닫을 수 있다. 시트, 미러 위치 조정 등 개인 맞춤형 설정도 가능하다.

디지털 키는 삼성 패스 기술과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칩셋(eSE)이 탑재됐다. 정밀한 초광대역 기술으로 무선 신호 방해나 가로채기 등 잠재적 해킹 위험도 줄었다. 또한 글로벌 디지털 키 표준화 단체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CC)’의 디지털 키 표준을 준수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진행된 갤럭시S21 언팩 행사에서 △제네시스 △아우디 △BMW △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디지털 키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제네시스와 협업해 사람들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모바일 경험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초광대역 같은 최첨단 모바일 기술 개발에 힘쓰고, 신뢰할 수 있는 에코시스템 파트너들과 협력해 많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