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택청약 통장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 발언 논란
스크롤 이동 상태바
윤석열 “주택청약 통장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 발언 논란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1.09.3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발언해 빈축을 사자 이번엔 “주택청약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라고 반박하다 재도마에 올랐다. 특정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를 비하했다는 논란이 또다시 제기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개설한 '석열이형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청약 통장은 모를 수 없다. 내가 집도 없고 혼자 살고, 홀몸으로 지방을 돌아다녀 청약 통장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웠다는 얘기를 하려고 했는데 말꼬리를 잡아 청약 통장이 뭔지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더라"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은 검사가 수사를 하면 주택청약 제도를 자연히 알게 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는 “아파트 공급 업체가 원래 물량을 청약 받아서 분양을 해줘야 하는데, 일부 빼놓는 사건들이 꽤 있었기 때문에, 청약 통장을 모를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앞선 발언에 대한 논란을 의식한 듯 "가십거리를 제공하는 것도 정치인의 서비스 정신이다. (청약 통장 관련 발언을) 보고 재밌어한 사람들이 있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TV 토론회에 참석한 윤 전 총장은 경쟁자인 유 전 의원이 ‘직접 주택청약 통장을 만들어 본 적 있냐’고 묻자 “저는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답해 주택청약 제도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윤 전 총장은 캠프를 통해 “30대 중반에 직업(검사)을 가졌고, 부모님 댁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었고, 결혼도 50세가 넘어서 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며 “직업상 여러 지역으로 빈번히 이사를 다녀야 했던 것도 신경 쓰지 않은 이유 중 하나다. 그런 취지를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