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덕에 웃는데…K-OTT 정부 때문에 ‘울상’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덕에 웃는데…K-OTT 정부 때문에 ‘울상’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9.3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이브·티빙·시즌·왓챠 한숨…"정부 기싸움에 지원만 멀어져"
문체부·방통위·과기부·공정위…OTT 규제권 두고 경쟁 치열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글로벌 흥행에도…국내업계는 이중고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OTT 점유율이 높아지자 정부 부처들은 OTT 규제 관할권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을 시작했다. 이에 넷플릭스 선전으로 고생하는 토종 OTT들은 한숨짓는 모양새다. ⓒ국내 동영상 OTT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한 주요 정책이슈별 의견 및 지원 방안 보고서
OTT 점유율이 높아지자 정부 부처들은 OTT 규제 관할권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이에 넷플릭스의 선전으로 고생하고 있는 토종 OTT들은 한숨 짓는 모양새다. ⓒ국내 동영상 OTT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한 주요 정책이슈별 의견 및 지원 방안 보고서

국내를 점령한 글로벌 OTT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콘텐츠 ‘오징어 게임’으로 역대급 흥행을 기록하고 있는 반면, 토종 OTT들 사이에선 정부를 향한 볼멘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상에서 OTT 점유율이 높아지자 정부 부처별로 각각 OTT 규제 관할권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을 이어가면서도, 정작 K-OTT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는 뒷전이기 때문이다. 

 

웨이브 “세제 지원·최소규제원칙은 어디로? 정부 정책 신뢰 떨어져”


30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 부처간 알력 다툼으로 웨이브·티빙·시즌·왓챠·U+모바일 등 토종 OTT들의 속은 타들어가고 있다. 부처간 통일되지 않은 규제 정책이 난립하면서 업계 발전이 저해될까 우려하는 것. 

SK텔레콤의 OTT 계열사 콘텐츠웨이브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부처별 입법 경쟁과 규제 강화로 인해 최소규제원칙에 대한 정책방향은 상실된 상황”이라며 “부처 이기주의로 인해 세제 지원, 자율등급제 등 국내 OTT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은 지연됐다”고 지적했다.

웨이브 측은 “부처 간 OTT 관할권 경쟁으로 정책 불확실성이 발생하고 있으며 정부 정책에 대한 사업자 신뢰도는 하락된 상황”이라며 “법률 개정이 계속해서 지연될 경우 OTT 지원사업 등 후속정책까지 지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OTT 시장 커지자…“내가 맡는다” 높아지는 부처 이기주의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부처들은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관할권을 차지하기 위해 신경전을 벌이는 중이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생활이 확산되면서 OTT가 일상생활에 깊이 침투한 만큼, 이들을 주관하는 부서가 돼 업계에 영향력을 발휘하겠다는 속내다. 

현재 문체부는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의 발의한 ‘영상진흥기본법’을, 방통위는 ‘시청각미디어서비스법’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방통위와 과기부는 전기통신사업법을 근거로 각각 이용자 보호 업무평가와 서비스 품질 평가를 단행하면서 규제당국의 한 축을 맡았다. 

3개 부처는 협의체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과기부는 인터넷동영상법제연구회를, 방통위는 OTT협의체를 각각 유지하면서 합동 TF인 ‘디지털미디어콘텐츠진흥포럼’까지 운영 중이다. 문체부는 OTT-콘텐츠 협의회를 신설했으며, 공정거래위원회까지 최근 전자상거래법 전부개정안을 근거로 규제 경쟁에 뛰어들었다. 

 

‘오징어게임’ 덕에 나는 넷플릭스…K-OTT는 적자·역차별 '이중고'


올해 6월 기준 국내 OTT 월간이용자수(MAU) 현황. ⓒ닐슨 코리안클릭
올해 6월 기준 국내 OTT 월간이용자수(MAU) 현황. ⓒ닐슨 코리안클릭

한편, 넷플릭스는 이달 공개된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 ‘오징어 게임’이 신기록을 갈아치우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은 사회 취약 계층들이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상황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영화 ‘도가니’, ‘수상한 그녀’ 등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의 작품이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공동 CEO는 최근 미국에서 진행된 ‘코드 컨퍼런스’를 통해 “오징어 게임은 분명 세계에서 가장 큰 비(非)영어 콘텐츠가 될 것”이라면서 “넷플릭스의 가장 큰 흥행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인기도를 측정할 때 28일 동안의 시청률을 집계한다. 지난 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이 약 보름 동안 인기를 이어간다고 가정하면, 영국 시대극 ‘브리저튼’을 제치고 넷플릭스 내 ‘인기 1위’ 작품으로 올라서게 된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주부터 전세계 스트리밍 콘텐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넷플릭스 서비스 국가 83개국 중 76개국에서 1위로 집계됐다. 

반면 토종 OTT들은 여전히 적자를 이어가며 내수 위주로 버티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기준으로 각각 영업이익 웨이브 -169억 원 티빙 -61억 원(4분기) 왓챠 -126억 원 등을 기록했다. 지원이 필요한 상황에서 정부간 기싸움으로 인해 마땅한 정책도 실현되지 않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나 지원에 대해 부처 간 관점이 다르고 추진 방식 상이하다는 점은 큰 문제"라며 "자본력의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사업자와 경쟁해야 하는데, 넷플릭스보다 망사용료와 세금 등을 더 많이 지불하는데다 규제까지 자꾸 강화되면 경쟁력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