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앵무새’ 된 남양유업 홍원식…“매각 최선을”
스크롤 이동 상태바
[2021 국감] ‘앵무새’ 된 남양유업 홍원식…“매각 최선을”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1.10.0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점주 피해 보상 첫 걸음은 회사 매각”
“한앤컴 사전 합의 이행X…제3자 매각에 전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5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국회방송 캡처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국정감사장에서 집중 질타를 받았다. 의원들의 십자포화에 홍 회장은 최근 불가리스 사태, 매각 결렬 등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대리점주를 위한 방안으로 “매각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홍 회장은 5일 오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국회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이 홍 회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두 의원은 최근 남양유업의 불가리스 과장광고 논란과 경영권 매각 불발 사건을 집중 추궁했다. 

현재 남양유업은 한앤컴퍼니에 매각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제3자 매각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한앤컴퍼니와 법정 소송까지 진행하게 되면서 회사 매각은 안갯속이다. 오너리스크로 인한 평판 하락으로 대리점주와 낙농가의 피해는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평가다.

하지만 홍 회장은 이날 국감장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연신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면서도 회사 매각만이 해결 방안이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윤주경 의원은 “남양유업과 한앤코의 법적공방이 계속될 거라 보는데 소송 기간 대리점주가 얼마나 피해를 입을지 생각해본 적 있냐”고 물었고, 홍 회장은 “제 불찰로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며 “불가리스 사태로 인해 회사 매각도 결정했고, (회사 매각이) 국민 신뢰를 얻고 국민에 대한 하나의 사과의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윤 의원의 “경영진 잘못으로 인해 피해 보는 대리점주들에게는 누가 어떻게 보상할 거냐”는 질문에도 홍 회장은 “보상의 첫 걸음이 매각이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에 윤 의원이 “증인의 잘못된 경영으로 일어난 일에 책임을 다한 다음에 회사를 매각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불가리스 등 사태가 예기치 못하게 일어나서 도저히 저로선 수습할 방법이 없었고, 제 짧은 소견으로는 매각해서 가장 적합한 인수자를 찾아 남양유업 위상을 회복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홍성국 의원의 질의 시간에도 비슷한 답변만이 되풀이됐다. ESG경영이 부족하다는 홍 의원에 지적에 홍원식 회장은 “제가 여러 가지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런 책임을 통감해서 회사 매각을 결정했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홍 의원이 “한앤컴퍼니와의 길고 지루한 소송에 들어가는데 대리점, 축산농가, 투자자, 종업원들을 어떻게 보호하실 거냐”고 묻자 홍 회장은 “회사 M&A가 해결방안이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다만 매각이 결렬된 데는 한앤컴퍼니에게 책임을 돌리는 모습을 보였다. 홍 회장은 “상대방 회사와 맺은 사전 합의가 이행이 안돼서 진행이 지연되고 법정소송에 들어가 있다”며 “주주가치, 대리점, 종업원 등 구성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가장 적합한 제3자를 찾는 데 전력을 다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홍 회장은 “현 시점에서 구성원들이 다 만족할 수 있는 길은 가장 적합한 제3자를 찾아 매각시키는 것”이라며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결국 실질적으로 오너리스크로 인해 피해를 보는 대리점주들에 대한 보상책은 거론되지 않다는 측면에서 공정거래위원회의 책임을 주문하는 지적도 나왔다.

윤 의원은 “오너리스크 피해 보상에 대해 구체적으로 규정하기가 어렵지만 실제 시장에서는 오너리스크로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있다”며 “대리점주가 그 피해를 고스란히 안고 있는 만큼 경영진, 대리점 본부에서 피해구제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