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근융 회장, “비은행부문 양적·질적 동시 성장으로 승부”
손태승 우리근융 회장, “비은행부문 양적·질적 동시 성장으로 승부”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1.10.0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우리은행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그룹은 새롭게 마련한 강남타워 신사옥에 지난 8월부터 우리금융저축은행과 우리자산신탁이 이전한 데 이어, 9월 말 우리금융캐피탈까지 이전을 마무리하며 당초 계획한 3사 통합이전이 완료됐다고 6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5일 우리은행·우리카드·우리종금 등 자회사 대표들과 함께 강남타워를 직접 방문해 통합이전을 축하했다.

손 회장은 이날 각 자회사 대표 및 주요 임원들과 ‘자회사 경쟁력 강화 회의’를 직접 주재했다. 회의에서 손 회장은 “지주 출범 후 지난 3년 가까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그룹체제가 확고히 안착됐다”며 “그룹 4년 차인 내년에는 비은행부문을 그룹의 강력한 성장 동력으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최근에는 예금보험공사가 보유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10%를 매각하기로 공고하며 민영화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향후 탄탄한 실적과 성공적 민영화의 탄력을 기반으로 M&A(인수·합병)나 증자 등을 통해 그룹내 비은행부문 강화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