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CXL 메모리 소프트웨어 개발 솔루션 공개
스크롤 이동 상태바
삼성전자, 업계 최초 CXL 메모리 소프트웨어 개발 솔루션 공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0.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 모음…CXL 메모리 접근성↑
차세대 메모리 플랫폼 장벽↓…“오픈소스화로 생태계 확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개발한 ‘CXL 메모리’의 생태계 확대를 위해 오픈소스 기반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개발한 ‘CXL 메모리’의 생태계 확대를 위해 오픈소스 기반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개발한 ‘CXL 메모리’의 생태계 확대를 위해 오픈소스 기반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CXL(Compute Express Link)은 AI·머신러닝·빅데이터 등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서로 다른 종류의 장치들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제안된 차세대 인터페이스다. CXL 기반 D램을 적용하면 시스템의 메모리 용량을 크게 확장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5월 CXL 기반의 D램을 출시하고, CXL D램에 대한 시스템 개발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스케일러블 메모리 개발 키트(SMDK)’를 개발한 바 있다. SMDK는 차세대 이종 메모리 환경에서 기존 메인 메모리와 CXL 메모리가 최적으로 동작할 수 있게 도와주는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로, API·라이브러리 등으로 구성됐다. 개발자들은 프로그램 개발에 필요한 기능을 다시 만들지 않아도, API를 통해 원하는 프로그램을 편리하게 만들 수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오픈소스 기반 SMDK를 통해 다양한 시스템 환경에 맞춰 기존 메모리와 CXL 메모리간 △사용 우선순위 △사용량 △대역폭 △보안 기능 등을 조정할 수 있다. 

박철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상무는 “차세대 메모리가 탑재된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고객들이 적기에 신규 시스템을 개발하고,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될 수 있도록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토탈 메모리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주요 고객들과 AI·엣지 클라우드 등 다양한 환경에서의 검증을 통해 내년 상반기 SMDK를 전격 공개할 계획이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