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폴란드 분리막 공장 본격 가동
SKIET, 폴란드 분리막 공장 본격 가동
  • 방글 기자
  • 승인 2021.10.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전기차 시장 유럽에 생산거점 확보…배터리 소재시장 공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SKIET 폴란드 제1공장 전경. ⓒSK이노베이션
SKIET 폴란드 제1공장 전경. ⓒSK이노베이션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IET)가 지난 6일(현지시간), 유럽 첫 생산 거점인 폴란드에서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SKIET의 폴란드 제 1공장은 약 21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 6월 기계적 준공에 이어 8월 테스트 가동에 들어가 4분기 상업 가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연산 3.4억m2 규모의 분리막 생산 기지로 전기차 30만대 이상 탑재 가능한 물량을 생산, SK온 등 글로벌 배터리사에 공급된다.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위치한 제 1공장 준공식에는 노재석 SKIET 사장, 선미라 주폴란드 대한민국 대사, 피에호비악 기술개발부 차관 등 폴란드 정부 고위 관계자 및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피에호비악 기술개발부 차관은 준공식에서 “SKIET의 폴란드 분리막 생산공장을 준공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제 4공장까지 완공되면 SKIET의 폴란드 공장은 SK그룹 내 최대 분리막 공장으로 약 1000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 시민들에게도 기쁜 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미라 주폴란드 대한민국 대사는 “260여개에 이르는 한국 기업들에게 폴란드는 한국 밖의 또 하나의 둥지이며 유럽 진출의 거점”이라며, “전 유럽, 나아가 전 세계의 전기차가 SK의 기술로 폴란드에서 생산한 배터리 분리막을 사용하는 그날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할 수 있기를 바라며, 대사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은 “혁신성장산업인 배터리 부문에서 우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발히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며 ”우리 배터리 기업들이 전세계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노재석 SKIET 사장이 폴란드 제1공장 준공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노재석 SKIET 사장이 폴란드 제1공장 준공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노재석 SKIET 사장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재료인 분리막을 SKIET가 최초로 유럽 폴란드 공장에서 생산함에 따라 회사의 성장과 더불어 유럽의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폴란드 내에 있는 배터리社뿐 아니라 헝가리를 비롯한 유럽 및 미국에 공급함으로서 폴란드 지역 경제 발전에도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KIET는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2024년까지 총 2조 원을 투자해 유럽 최대규모인 15.4억m2 의 분리막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테스트 가동 중인 제 1공장을 비롯해 연산 3.4억m2 규모의 제 2공장은 2023년 상업 가동을 목표로 건설 중이며, 각각 4.3억m2의 규모의 제 3, 4공장도 지난 7월 착공에 들어갔다. 이로써 한국, 중국, 유럽을 포함한 SKIET의 글로벌 생산 규모는 총 27.3억m2에 달한다.

강력한 친환경 정책 추진으로 전기차 보급이 가장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유럽은 중국, 미국과 더불어 글로벌 전기차 3대 시장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 자료에 따르면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올해 82GWh에서 2026년 5배 이상 증가한 약 410GWh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