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1분에 1대 이상 팔린 비결…넷플릭스·유튜브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1분에 1대 이상 팔린 비결…넷플릭스·유튜브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0.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판매량 60만대 돌파…OTT·재택근무 등 멀티태스킹 기능 인기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출시한 ‘스마트 모니터’가 글로벌 판매량 60만대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출시한 ‘스마트 모니터’가 글로벌 판매량 60만대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출시한 ‘스마트 모니터’가 글로벌 판매량 60만 대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타이젠 OS 기반으로 PC 연결 없이 업무·학습을 지원한다. 특히 △넷플릭스 △삼성 TV 플러스 △유튜브 등 다양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스마트 모니터는 출시 이후부터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1분에 1대 이상 판매되고 있다. 스크린 하나로 뭐든지 할 수 있는 신(新)모니터 시장을 창출하고 있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유튜브 등 온라인상에서는 삼성 스마트 모니터가 최소한의 것으로 최대의 만족을 누리려는 ‘미니멀 라이프’에 꼭 필요한 필수 구매 아이템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제품은 디스플레이와 IT 기기 간 연결성을 높인 멀티태스킹 모니터다. 원격 접속 기능뿐만 아니라 음성 인식 기능도 지원된다. 이밖에도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무선 덱스(DeX)’ △스마트폰의 화면을 모니터로 보는 ‘미러링(Mirroring)’ △스마트폰을 모니터에 갖다 대면 화면을 연결해주는 ‘탭 뷰(Tap View)’ △모니터 제품 최초 ‘애플 에어플레이 2(AirPlay 2)’ 지원 등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제품은 UHD 해상도의 M7(43·32형, 블랙), FHD 해상도의 M5(32·27형, 블랙·화이트) 등 6종 모델로 판매되고 있다. 최근 인기에 힘입어 향후 라인업도 확대될 예정이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홈 라이프 시대에 새로운 카테고리로 완전히 자리 매김한 혁신적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모니터를 통해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