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쿠팡 물류센터 수난사…국회 집중 표적
스크롤 이동 상태바
[2021 국감] 쿠팡 물류센터 수난사…국회 집중 표적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1.10.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경쟁력 핵심임에도…과로·화재 논란으로 난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쿠팡 배송차량이 물류센터에서 나오고 있다. ⓒ쿠팡

쿠팡에 성장 가속페달을 달아준 물류센터가 올해 국정감사에서는 수난을 면치 못하고 있다. 특히 각종 안전 문제로 질타를 받으면서 훼손된 소비자 신뢰를 끌어올리기 위한 대응책이 필요해 보인다.

18일 국회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쿠팡은 국회 정무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행정안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등에서 다양한 이슈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중 행안위와 환노위에서는 물류센터 안전 관련 문제를 집중적으로 지적했다.

우선 지난 1일 열린 행안위 국감에서는 이천 물류센터 화재 사고와 관련해 엄성환 쿠팡 풀필먼트서비스 부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당시 엄 부사장은 화재 이후 회사 측 조치에 대해 질의를 받았다. 엄 부사장은 물류센터 화재에 대해 사과하고 향후 화재 사고와 관련한 세부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앞서 지난 6월 쿠팡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물류센터가 전소됐다. 불길을 진화하던 중 故 김동식 소방령이 고립돼 숨졌고, 쿠팡의 화재 이후 대응을 두고 비판 여론이 커진 바 있다. 사고 발생 32시간이 지나서야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이 발표됐고, 화재 사고와 창업자인 김범석 당시 의장의 사퇴 발표 시점이 겹치면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쿠팡은 김 의장의 사퇴와 화재 사고는 전혀 무관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18일 열린 행안위의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도 당초 이천 물류센터 화재 대응과 후속 대책 등 질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이날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면서 화재 대응 거론은 거의 없다시피 했다. 이 지사는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참사 당일 황교익 씨가 운영하는 유튜브에 출연해 ‘먹방’을 찍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쿠팡은 화재 사고 이후 여론 달래기에 전력을 다했다. 故 김동식 소방령 유가족 지원 방안과 물류센터 직원 전환 배치, 피해 지역 주민에 대한 출장 건강 검진 등을 지원했다. 이밖에 주민 피해 지원센터에서 접수된 피해 사례들에 보상을 마련하고 로켓배송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주민 지원 차원에서 덕평리 지역 농작물 매입도 추진하고 있다.

정무위 국감에서는 물류센터 노동 환경에 대한 의혹들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지난 12일 열린 정무위 국감에서 쿠팡의 과로 문제를 들고 나왔다. 쿠팡이 노동자들의 근태를 관리하기 위해 활용하는 ‘쿠펀치’를 통해 주 52시간제를 무력화하려는 정황이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쿠팡 측은 “출퇴근을 기록하는 쿠펀치 임의 조작은 사규 위반 행위로, 회사는 이에 대해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며 “일부 미 기입과 오류 입력에 대해서는 관리자가 해당 배송기사의 확인을 받아 정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업계에서는 쿠팡을 비롯한 플랫폼들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면서 올해 국정감사 주요 타깃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쿠팡의 경우 전국 단위의 물류센터를 설립하면서 배송 경쟁력을 강화, 시장 지배력을 높여왔다. 쿠팡은 현재까지 전국 30개 이상 도시에 100개가 넘는 독자 물류센터를 설립했다. 올해만 해도 국내 물류센터 신규 투자로 발표한 누적 투자규모가 1조 원을 넘어섰다.

업계 관계자는 “쿠팡은 물류센터가 가장 큰 경쟁력이자 동시에 여러 사건·사고 근원지가 된 모양새”라며 “다만 과거보다 논란을 더욱 적극적으로 해명하면서 타격을 최소화시키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