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오늘] 대한항공, 드론·무인기·위성발사체 등 전시…에어서울·제주항공, ‘위드코로나’ 시작
[항공오늘] 대한항공, 드론·무인기·위성발사체 등 전시…에어서울·제주항공, ‘위드코로나’ 시작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0.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ADEX 2021 참가…드론·무인기·소형 위성 발사체 등 공개
에어서울, 660일 만에 괌 노선 주2회 운항 재개…사이판 등 추가 예정
제주항공, 태국 골프 관광 전세기 국내 첫 재운항…방콕도 재운항 준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한항공

대한항공, ADEX 2021서 첨단 항공우주기술 공개

대한항공은 19일부터 오는 23일까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ADEX는 격년으로 개최되는 국내 최대 항공우주·방위산업 전문 종합 전시회다. 국내 산업 생산 제품 수출 기회 확대와 선진 해외 업체와의 기술교류를 위한 장으로, 올해는 국내외 440여개 업체가 참가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사단 무인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저피탐 무인기 △중고도 무인기 △하이브리드 드론 △지상표적감시기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관제 시스템 △소형 위성 발사체 등 다양한 항공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실내 전시장에는 각종 모형과 설명 자료가, 야외 전시장에는 △사단 무인기 △중고도 무인기 △지상 통제 장비(GCS) 등이 전시된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공개하는 사단 무인기는 사단급 부대에 배치돼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무인 항공기다. 별도의 활주로 없이 발사대 이륙이 가능하고, 야지 정밀 자동 착륙이 가능하다.

수직이착륙 무인기는 사단 무인기의 임무감지기 성능을 향상시키고 수직 이착륙 기능을 적용한 무인기로, 대한항공이 자체 개발하고 있다. 기존 대비 구조가 단순해 분해와 조립이 간편하며, 차량에 여러 대를 탑재할 수 있어 야전 운용에도 적합하다. 대한항공은 향후 수직이착륙 무인기 체계개발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전망이다.

저피탐 무인기는 일정 주파수 대역의 전파를 흡수하는 기술을 무인기에 적용한 일종의 스텔스 무인 항공기다. 중고도 무인기는 적진의 핵심 타겟을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고성능 전략급 무인기로, 연내 체계개발 완료를 목표로 시험비행 중이다. 특히 대한항공의 중고도 무인기는 국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정상급 성능을 갖춰, 해외에서 수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독자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은 배터리와 내연기관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한 드론이다. 기존 배터리 드론 대비 장시간 비행이 가능하며, 최대 비행고도 500m·최고 속도 시속 72km를 충족한다. 영하 20도에서 영상 45도 사이 기온에서 정상 비행을 할 수 있고, 날개를 접었다 펼칠 수 있는 ‘폴딩암’ 기능과 고해상도 카메라도 갖췄다. 대한항공은 오는 11월 하이브리드 드론을 제주소방안전본부에 공급하고, 향후 인명 구조 활동 등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에어서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인천~괌 노선을 660여일 만에 운항 재개한다고 19일 밝혔다.ⓒ에어서울 제공
에어서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인천~괌 노선을 660여일 만에 운항 재개한다고 19일 밝혔다.ⓒ에어서울 제공

에어서울, 12월 23일 인천~괌 노선 운항 재개 

에어서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인천~괌 노선을 660여일 만에 운항 재개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노선은 오는 12월 23일부터 재취항되며, 목요일과 일요일 주 2회 스케줄로 운항된다.

에어서울은 괌 외에도 사이판 등 신혼여행 수요가 있는 휴양지 중심으로 국제선 운항을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추진으로 여행 심리도 서서히 회복되고 있어, 여행사와 협력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정부 시책 등을 주시하면서 트래블 버블 협정 체결이 추진되는 국가를 중심으로 적시에 국제선 운항을 재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에어서울은 국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면서 지난해 3월 국제선 19개 노선을 모두 운항 중단한 바 있다. 이후 △김포~제주 △김포~부산(김해) △부산~제주 등 국내선 운항을 확대해 왔으며, 지난해 8월과 10월 옌타이와 칭다오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제주항공은 오는 11월 5일부터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에 골프 관광 전세기 운항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오는 11월 5일부터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에 골프 관광 전세기 운항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제주항공

제주항공, 11월부터 인천~치앙마이 골프 전세기 운항

제주항공은 오는 11월 5일부터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에 골프 관광 전세기 운항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노선 전세기는 백신접종 완료자들의 해외 골프 수요를 타깃으로 한 골프 여행 목적으로, 코로나19 이후 골프 관광 목적의 국내 첫 전세기 상품이다. 제주항공이 운항하는 ‘태국~치앙마이 아티타야 C.C 골프투어’는 치앙마이에서 유일한 정부지정격리 숙소인 아티타야 리조트를 이용한다. 일 최대 36홀 라운드 이용 가능하며, 전 일정 리조트식이 포함된다. 

치앙마이는 태국 수도 방콕에서 약 700여㎞ 떨어진 고대도시로, 해발 300m이상의 고산지대에 위치해 날씨가 선선하다. 번화한 방콕과 달리 산으로 둘러싸여 여유로운 여행이 가능하다.

해당 상품을 이용하려면 출발 72시간 전 PCR 영문 음성확인서와 2차 접종 영문 확인서를 지참해야한다. 자세한 내용은 여행사와 아티타야C.C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앞서 태국 정부는 오는 11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면 자가격리를 면제해준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제주항공은 태국을 포함한 해외 주요 국가들의 움직임에 맞춰 노선 허가를 신청하는 등 국제선 재개를 위해 노력 중이다. 국내 백신 접종자 수가 빠르게 증가되는 만큼, 해외여행에 대한 수요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제주항공은 이번 치앙마이 외에도 인천~방콕 등 태국 주요 노선을 올해 안으로 다시 운항할 계획이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