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 독자 개발
삼성重,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 독자 개발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10.2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오른쪽)이 김영두 로이드 아시아 기술총괄본부장과 액화수소 화물창·운반선 기술 인증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 삼성중공업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오른쪽)이 김영두 로이드 아시아 기술총괄본부장과 액화수소 화물창·운반선 기술 인증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영국 선급인 로이드사로부터 조선업계 최초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저장탱크와 16만㎥ 액화수소운반선 개념설계'에 대한 기본 인증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독자 개발한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은 선체 내부에 단열공간을 만들어 영하 253도로 액화된 수소를 안전하게 저장하는 기술이다. 공간 활용도가 높아 별도의 독립형 화물창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대형화하는 데 유리하다는 이점을 지닌다.

삼성중공업은 액화수소 화물창 독자 기술 선점을 통해 향후 수소 운반선 대형화 개발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해외 업체의 기술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은 대량의 수소를 안전하고 경제적으로 운송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수소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