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수어(手語) 상담서비스 본격 운영…장애인 채용도↑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수어(手語) 상담서비스 본격 운영…장애인 채용도↑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0.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회사 하이텔레서비스, 청각·언어장애 고객 대상 수어상담센터 오픈
지식 갖춘 상담사가 화상 응대…서비스엔지니어-고객간 수어통역 제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장애인 고객들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어 상담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장애인 고객들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어 상담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장애인 고객들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어 상담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수어 서비스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도입됐다. 

LG전자 고객상담서비스 자회사 ‘하이텔레서비스’는 최근 청각·언어장애 고객들이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수어상담센터를 개소했다. 센터에선 수어통역사 자격을 갖춘 전문 상담사가 청각·언어장애 고객과 수어로 상담하고, 서비스엔지니어와 고객 간의 대화를 수어로 통역한다.

장애 고객은 기존 제품이나 서비스 상담 시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거나 기관에서 제공하는 수어통역서비스를 이용해야 했다. 센터는 LG전자 관련 지식을 갖춘 수어상담사가 직접 응대하기 때문에 고객은 보다 편하게 문제를 해결 가능하다. 

고객은 영상통화 기능이 있는 유무선 전화를 통해 전용번호로 연락하면 된다. 메신저 카카오톡이나 ‘imo’ 앱에서 전용번호를 추가하면 영상통화를 연결할 수 있다.

센터는 상담·서비스에 그치지 않고 구매·렌탈까지 운영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한국농아인협회 등과의 협업으로 상담 전 장애인 고객을 인지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5월 장애인의 제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과 접근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발족했다. 자문단은 가전제품 접근성 평가 지표를 제작하고, LG전자가 개발 중인 제품의 접근성 관련 기능과 디자인을 개선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LG전자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올해 초부터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매뉴얼과 점자 스티커를 제공해 오고 있다. 대상 제품은 △트롬 워시타워 △트롬 스타일러 △물걸레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M9 씽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등으로,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유규문 LG전자 CS경영센터장 전무는 “장애인 고객이 차별 없이 편리하고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이텔레서비스와 협업해 수어상담서비스를 운영하게 됐다”며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며 LG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이텔레서비스는 올해 상반기 상담전문인력을 150여 명 채용한 데 이어, 하반기에도 비슷한 규모를 추가로 채용하는 등 상담전문인력을 대폭 늘리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연계해 장애인 특별전형을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확대하며 장애인 채용도 확대하고 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