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르노 전기차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급…GAS는 최초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르노 전기차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급…GAS는 최초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1.0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르노 전기차 신모델 ‘메간 E-Tech’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탑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프랑스 자동차 업체 르노그룹(이하 르노)의 전기차 신모델 ‘메간 E-Tech(Mégane E-Tech)’에 차세대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을 공급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프랑스 자동차 업체 르노그룹(이하 르노)의 전기차 신모델 ‘메간 E-Tech(Mégane E-Tech)’에 차세대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을 공급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프랑스 자동차 업체 르노그룹(이하 르노)의 전기차 신모델 ‘메간 E-Tech(Mégane E-Tech)’에 차세대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을 공급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와 르노는 지난 9월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IAA 모빌리티 2021’에서 공동 개발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한 바 있다. 양사가 개발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 기반으로, 최신 버전인 안드로이드10을 적용해 구글자동차서비스(GAS) 라이선스를 획득했다. 

GAS는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기기에서 사용 가능한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 맵 △구글 플레이 등 다양한 구글 서비스와 안드로이드 앱을 제공한다. 안드로이드10 버전으로 GAS 라이선스를 받은 것은 해당 시스템이 처음이다. 안드로이드 OS는 현 모바일 기기 OS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다. 기존 안드로이드 OS 고객은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익숙하게 사용 가능하다. 

양사는 이번 시스템을 통해 하드웨어와 독립적으로 구동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최초 개발했다. 이 플랫폼은 클러스터(계기판)와 CID(중앙정보디스플레이) 간 근거리통신망 ‘이더넷 인터페이스’를 지원, 클러스터에서도 △구글 맵 화면 △음악 △영상 등을 제어할 수 있다. 플랫폼에는 무선인터넷으로 자동 업데이트되는 FOTA(Firmware Over The Air) 기능이 적용돼 항상 최신 버전의 OS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전기차의 충전 상태를 차량 밖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완성차 업체들이 안드로이드 OS를 선택하는 비중이 높아지면서, LG전자는 하드웨어와 별도로 단독 운영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 기반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했다. LG전자는 르노사가 다양한 차량에 해당 소프트웨어를 적용할 수 있도록 설치해 고객가치를 높였다. 이미 출시된 차량에도 향후 적용돼 시장의 수요를 충족시킨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이번 시스템 개발을 위해 SAFe(Scaled Agile Framework) 방법론을 적용했다. SAFe는 대규모 개발 프로젝트 운영 방안 중 하나로, 고객의 요구사항 변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고 통합적인 관점에서 개발 프로세스를 수립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SAFe가 빠르게 변화하는 업계 트렌드를 반영하고 고객사 요구 사항을 만족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시장 수요와 고객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프리미엄 자동차를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고객사와 긴밀히 협업해 차량 내 차별화된 경험을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LG전자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